정책
외교부 “한중 간 고위급교류 차질 없이 추진한다”
  • 변소인 기자(byline@sisajournal-e.com)
  • 승인 2020.02.18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상반기 방한 가능성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8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8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외교부가 ‘코로나19’ 확산에도 한중 간 고위급 교류를 강행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8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 현안보고에서 한국과 중국 간 계획됐던 고위급 교류를 차질 없이 추진한다는 공감대하에 구체적인 일정은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앞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은 상반기에 한국을 방문하기로 했다. 한중 양국은 시 주석이 6월쯤 방한하는 방안에 대해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 장관은 ‘코로나19’ 대응방안과 관련해 “우리 경제 악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중국정부와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공관·코트라·기업 간 공조를 강화하는 한편 우리 기업의 애로사항을 파악해 해소를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북한동향에 대해서는 “코로나19 대응 및 미국 대선 정국 본격화 등을 감안할 때 당분간 대화에 전향적인 모습을 보이지 않을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라며 “정부의 지속적인 대화 노력에 북한이 불응하는 상황에서 남북 및 북미관계 진전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교착국면 장기화가 한반도 비핵화 진전 및 항구적 평화 정착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어 남북협력과 관련해서는 “대북제재 틀 내에서 추진 가능한 것부터 시작해 여건을 조성해 나가면서 북한의 호응을 유도해 나갈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강 장관은 한미 방위비분담금 협정(SMA) 체결을 위한 협상 상황에 대해서는 “한미 간 입장차가 여전히 존재하나 상호 이해의 폭이 확대되는 중”이라며 “상호수용 가능한 방식으로 조속히 타결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 나가자는 공감대를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변소인 기자
정책사회부
변소인 기자
byline@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