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서비스
비상경영 외친 한창수 아시아나 사장, 급여 40% 반납
  • 최창원 기자(chwonn@sisajournal-e.com)
  • 승인 2020.02.18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창수 사장, 임직원 담화문 선포···“위기 직면” 환기
서울 강서구 오쇠동 아시아나항공 본사. / 사진=연합뉴스
서울 강서구 오쇠동 아시아나항공 본사. / 사진=연합뉴스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사장을 비롯한 임원이 급여 반납을 결정했다. 지난해 8377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한 아시아나항공은 위기 극복을 위해 ‘비상경영’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18일 한창수 사장은 임직원들에게 보내는 담화문을 통해 “2019년 한일관계 악화에 이어 2020년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항공수요가 크게 위축되어 회사가 위기에 직면했으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 비용 절감 및 수익성 개선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사장 급여의 40%, 임원 급여의 30%를 반납한다고 설명했다. 조직장들 역시 급여의 20%를 반납한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이에 대해 “위기 극복을 위해 경영진이 솔선수범한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앞서 아시아나항공은 공급석 기준 중국 노선의 79%를 축소하고 동남아시아 노선의 25%를 줄였다. 노선 감소로 잉여 인력이 생기면서 무급휴직 10일도 시행한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17일엔 노조의 제안으로 ‘아시아나항공 조종사 노동조합’, ‘아시아나항공 일반노조’, ‘아시아나항공 열린 조종사 노조’ 등 3대 노조와 함께 ‘위기 극복과 합리적 노사문화 정착을 위한 아시아나항공 노사 공동선언문’을 발표하며 노사가 합심해 위기 극복을 다짐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의 지난해 연결 기준 영업손실은 4274억원으로 적자 전환했다. 당기순손실은 전년 1958억원 손실에서 8377억원 손실로 적자 폭이 확대됐다.

최창원 기자
산업부
최창원 기자
chwonn@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