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30번째 확진자 발생···29번째 환자 아내
  • 김희진 기자(heehee@sisajournal-e.com)
  • 승인 2020.02.17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여행·확진자 접촉 이력 없어
지역사회 감염 가능성 제기
17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9번째 환자와 그의 아내인 30번째 환자가 격리된 종로구 서울대병원 앞./사진=연합뉴스
17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9번째 환자와 그의 아내인 30번째 환자가 격리된 종로구 서울대병원 앞./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30번째 국내 환자가 발생했다. 이번 환자는 해외여행 이력이 없는 환자로 29번째 환자의 부인인 것으로 확인됐다.

17일 서울대병원 측은 전날 밤 29번째 환자 부인이 코로나19로 확진 판정을 받아 서울대병원에 입원 격리됐다고 밝혔다. 앞서 29번 환자는 15일 오전 가슴 통증(심근경색 의심 증상)으로 동네 의원 두 곳을 거친 후 정오쯤 서울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을 방문했다가 확진됐다.

29번, 30번 부부환자 모두 중국 등 해외 위험지역을 다녀온 적이 없다. 최종 역학조사 결과는 나오지 않았으나 두 환자는 현재까지 다른 코로나19 환자와도 접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당국의 방역망 밖에서 나온 첫 사례로 보인다.

이에 따라 감염경로 및 감염원을 확인할 수 없는 지역사회 감염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지역사회 감염은 한번 퍼지기 시작하면 걷잡을 수 없다는 점에서 방역 당국은 잔뜩 긴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현재까지 국내 확진자 가운데 9명(1·2·3·4·7·8·11·17·22번 환자)은 완치돼 격리에서 해제됐으며 나머지 21명은 격리 중이다.

김희진 기자
금융투자부
김희진 기자
heehee@sisajournal-e.com
김희진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