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앞두고 ‘대설주의보’···내일 서울 체감온도 영하 11도
  • 한다원 기자(hdw@sisajournal-e.com)
  • 승인 2020.02.16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경기·제주도 등 대설주의보···적설 수준 이번 겨울 최대 수준
대설특보 속에 많은 눈이 내린 강원 양양 한계령에 16일 한겨울 풍경이 연출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대설특보 속에 많은 눈이 내린 강원 양양 한계령에 16일 한겨울 풍경이 연출됐다. / 사진=연합뉴스

전국이 흐리고 눈이 내리는 가운데 서울 및 수도권 일부 지역과 제주도 산지에 대설주의보가 내렸다. 경기 북부와 강원 북부·산지에는 한파주의보가 발효된다.

16일 기상청은 서울과 경기 평택·안성·화성, 제주도 산지 등에 대설주의보를 내렸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내려 쌓인 눈(신적설)이 5㎝ 이상으로 예상될 때 발효된다. 광주, 전북 전주·군산 등과 전남 영광·곡성 등, 울릉도·독도에는 대설 예비 특보가 내려졌다.

기상청은 찬 대륙 고기압이 확장하면서 서해상에서 해기 차에 의해 만들어진 눈 구름대가 서풍을 타고 유입, 서울을 포함한 경기 남부 지역을 중심으로 강한 눈이 내리고 있다고 분석했다.

적설 수준은 이번 겨울 들어 최대 수준인 것으로 파악된다. 수도권은 이날 오후까지 강, 약을 반복하면서 1~3㎝가량 쌓일 것으로 보인다. 밤에는 소강상태를 보이겠으나 17일 새벽부터 아침사이 눈이 다시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부터 17일 밤까지 예상 적설량은 울릉도·독도, 제주도 산지에 10~30㎝, 충청도와 전라도에 5~10㎝(많은 곳 20㎝ 이상), 산지를 제외한 제주도 1~5㎝, 서울·경기 남부, 강원도, 경상 서부 내륙 등에 1㎝ 내외다.

한파주의보도 발효된다. 이날 저녁 10시부터는 경기 연천·포천, 강원 철원·화천·산지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진다. 서울도 17일 아침 기온이 영하 6도로 떨어지는 등 대부분 지역에서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진다.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 낮을 것으로 예상된다. 17일 서울 예상 체감온도는 영하 11도다.

한다원 기자
산업부
한다원 기자
hdw@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