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29번째 확진자 발생···80대 한국인 남성
  • 한다원 기자(hdw@sisajournal-e.com)
  • 승인 2020.02.16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 방문력·확진자 접촉 이력 없어
고대안암병원 일시 폐쇄
국내 29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다녀가 폐쇄된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에서 16일 보건소 관계자가 방역 작업을 실시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국내 29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다녀가 폐쇄된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에서 16일 보건소 관계자가 방역 작업을 실시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확진확자가 16일 발생했다. 지난 10일 이후 엿새 만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국내 29번째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발생했다고 이날 밝혔다.

29번째 환자는 82세 한국인 남성이다. 그는 전날 오전 11시46분쯤 심장질환으로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을 들른 후 엑스레이 검사에서 폐렴이 확인돼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다.

현재 29번째 확진자는 고대안암병원에 내원해 검사한 후 코로나19 양성으로 확인됐으며,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 서울대병원에 격리 중이다.

의료진은 이 환자의 검사 결과가 양성으로 나오자 즉각 보건당국에 신고하고 응급실을 폐쇄했다. 이 환자는 응급실 방문 당시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없어 선별진료 대상은 아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29번째 환자는 해외 방문력이 없고, 앞서 발생한 국내 확진자와도 접촉하지 않았다.

응급실 폐쇄 시점은 이날 새벽쯤으로, 29번째 확진자가 언제까지 응급실에 머물렀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만약 폐쇄 직전까지 있었다면 12시간가량 응급실에 머문 셈이다. 환자를 진료한 의사를 포함해 의료진과 병원 직원 36여명에 대해 자가격리조치 했다. 당시 응급실에 있던 환자는 10명 이내로, 이들도 격리조치된 상태다.

이날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브리핑을 통해 “(29번째 확진자는) 여행력 등 위험요인이 없고 가슴통증으로 진료를 받아 응급실 등 노출 부분이 어느 정도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며 “노출자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며 응급실은 잠정 진료를 중단했다”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이번 코로나19의 특성상 증상이 경미한 상태에서도 빠르게 전파를 일으킬 수 있어 지역사회 감염 위험성이 상존한다”면서 “특히 환자나 어르신들이 많은 의료기관 등을 중심으로 이 같은 감염이 확산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역사회 및 의료기관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감염사례 차단에 집중할 시기”라면서 중국 지역 방문객, 일반 국민, 의료기관을 향해 감염예방 수칙 준수를 거듭 당부했다.

한편,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지난 15일까지 국내에서 발생한 확진자 28명의 역학적 특성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확진자 28명 중 해외 유입 사례는 16명(57.1%)이고 국내에서 감염된 사례는 10명(35.7%)이었다. 나머지 2명(7.1%)은 전파 경로를 조사 중이다.

확진자 28명 중 남성은 15명(53.6%), 여성은 13명(46.4%)이며, 연령별로는 50대가 8명(28.6%)으로 가장 많았다. 국적별로는 한국 국적 22명(78.6%), 중국 국적 6명(21.4%)이었다.

현재까지 국내 감염 사례 10명은 밀접 접촉한 가족 및 지인에서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으며, 이들을 대상으로 추정한 평균 잠복기는 4.1일이다. 무증상 상태에서의 2차 전파는 확인되지 않았다.

한다원 기자
산업부
한다원 기자
hdw@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