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정100년과 독립운동가] 문양목 “‘일제의 한국침략 정당 주장’ 고쳐 바로 잡아라”
[임정100년과 독립운동가] 문양목 “‘일제의 한국침략 정당 주장’ 고쳐 바로 잡아라”
  • 이준영 기자(lovehope@sisajournal-e.com)
  • 승인 2020.02.16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에서 대동보국회 만들어 독립운동 활동
“태산같이 뜻을 세워 사욕탐심에 요동마라”

2019년 대한민국은 임시정부 수립과 3.1 운동 100주년을 맞았다. 1910년 일본에 나라를 빼앗긴 우리 민족은 끊임없이 항일독립운동을 했다. 1919년 3월 1일 전국 방방곡곡에서 남녀노소 모두 일어나 만세운동을 했다. 다음 달인 4월 11일 독립운동가들은 중국 상하이에 대한민국 임시정부를 수립했다. 당시 대한민국 임시헌장 제1조는 ‘대한민국은 민주공화제로 한다’다. 이는 우리 민족의 자주 독립과 민주주의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보여준다. 시사저널e는 임시정부 수립과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국가보훈처 자료를 바탕으로 독립운동에 헌신했던 사람들의 삶을 기사화한다. 특히 대중들에게 익숙하지 않은 독립운동가들을 중심으로 조명한다. [편집자 주]

문양목 선생 / 이미지=국가보훈처
문양목 선생 / 이미지=국가보훈처

문양목(文讓穆) 선생은 미국에서 독립운동을 했다. 선생은 미국에서 국권회복을 목적으로 대동보국회를 조직했다. 기관지 대동공보를 통해 국내외 동포들을 대상으로 국권회복의식을 고취시켰다.

선생은 일제의 한국침략을 정당화하는 발언을 한 대한제국 외교고문인 스티븐스를 처단한 독립운동가들을 지원했다. 이 사건은 독립운동의 활력소가 됐다.

선생은 1869년 6월 7일 충청남도 서산군 남면 몽산리에서 태어났다. 선생은 1894년 동학농민전쟁이 발발하자 정부의 부패함에 항거하기 위해 동학혁명군으로 참여했다.

서산지역 동학군은 1894년 10월 2일 동학군 수만여 명을 태안읍에 모으고 안무사 김경제와 태안군수 신백희, 서산군수 박정기 등을 살해하고 동학 두목 30여명을 구출했다. 이어 서산지역 동학군은 10여 군(郡)의 무기를 빼앗고 농민전쟁에 필요한 물자를 마련했다.

그러나 관군과 일본군의 대대적인 동학군 진압으로 같은 해 11월경 서산지역 농민군 또한 이두황군에게 패퇴하는 등 위축됐다.

문양목 선생도 이 당시 관군에 붙잡혔다. 선생은 관군에 가담했던 서당 친구를 만나 탈출했다. 그러나 선생의 부인은 동학농민전쟁 중에 사망했다.

◇ 미국으로 건너가 대동보국회 만들어 독립운동하다

선생은 1905년 ‘을사보호조약’으로 한국이 사실상 일제의 식민지로 전락하자 국권회복운동에 투신하기 위해 하와이로 망명했다.

하와이 도착 후 선생은 1906년 미국 샌프란시스코로 갔다. 그곳에서 선생은 1907년 3월 장경, 백일규 등과 함께 국권회복을 위해 대동보국회를 조직했다.

선생은 1907년 10월 대동보국회 중앙회장에 선임됐다. 동시에 동회 기관지인 ‘대동공보’를 발행하던 대동공보사의 사장 겸 발행인이 됐다.

문양목 선생은 대동보국회 중앙회장으로 미국 내 스탁톤, 프레스노, 칼린, 덴버, 솔트레이크시티 등지에 지방회를 설립했다.

또한 대동공보를 통해 국내외 동포들의 국권회복 의식을 고취시켰다.

◇ ‘일제의 한국침략 정당하다’고 한 스티븐스 처단 사건 지원

1908년 3월 대한제국 외교고문인 스티븐스가 샌프란시스코에 와서 일제의 한국침략을 정당화하는 발언을 신문지에 발표했다.

이에 한인민족운동단체인 대동보국회와 공립협회는 1908년 3월 22일 합동으로 공동회를 열고 스티븐스의 발언에 대해 대책을 논의했다. 공립협회와 대동보국회는 문양목 선생과 최정익, 정재관, 이학현 등을 통해 스티븐스가 투숙한 페아몬트 호텔로 보냈다.

선생 등은 스티븐스를 만나 관련 기사의 정정과 해명을 요구했다. 그러나 스티븐스가 이를 거절했다. 이에 선생 등은 스티븐스를 구타하고 돌아와 사건전말을 보고했다.

공립협회와 대동보국회는 스티븐스 처단 대책을 논의했고 다음날인 23일 전명운, 장인환 의사가 스티븐스를 처단했다.

공립협회와 대동보국회는 전명운, 장인환 의사의 재판후원회를 결성했다. 문양목 선생과 최정익, 정재관, 백일규, 김영일, 이일, 이용하 등이 판사전권위원으로 임명돼 두 의사의 재판 후원과 후원경비 조달, 변호사 교섭 등을 담당했다.

국가보훈처는 “이러한 재미한인들의 재판 후원으로 수세의 입장에 있었던 국내의 의병전쟁은 전세가 급변해 다시 활발한 의병전쟁으로 확대됐다”며 “문양목 선생 등이 기획하고 후원한 스티븐스 처단 사건은 의병전쟁의 활력과 함께 이후 독립전쟁에 있어 의열 투쟁이 독립전쟁의 일환으로 인식됐다”고 말했다.

이후 선생은 1908년 7월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에서 박용만이 재미한인단체의 통합을 목적으로 애국동지대표회를 개최하자 여기에 참석했다.

선생은 이 회의에서 한인군사학교의 설립을 결의했다. 이는 해외 한인단체의 통일기관을 조직한 후 이를 바탕으로 무관학교를 설립해 독립군을 양성하기 위함이었다. 즉 독립전쟁을 통해 국권을 회복하려는 것이었다.

박용만이 1909년경 네브라스카주에 한인소년병학교를 설립하자, 선생은 ‘미재(美哉) 소년병학교’라는 글을 써서 학생들의 입교를 권유하고 사관 양성을 통한 항일무장투쟁론을 지지했다. 이 소년병학교는 한국 최초의 독립군 사관학교였다.

◇ “독립군 길러 국권 회복해 새 국민국가 건설하자”

1910년 2월 10일 선생이 활동하던 대동보국회는 미주한인의 최고통일기관이었던 대한인국민회에 흡수 통합됐다. 선생은 대한인국민회 북미지방총회 총무로 당선됐다.

또한 선생은 1908년 4월 종간된 대동공보사의 활판 기구를 수습하고 ‘대동신서관’이란 출판사를 설립해 민족의식 고취를 위한 책자를 간행했다.

이때 선생이 출간한 책에는 이승만의 ‘독립정신’과 박용만의 ‘군인수지’ 등이 있다. 그러나 대동신서관은 재정난으로 끝내 문을 닫았다.

1910년 8월 일제가 한국을 강점하자 미주에서는 군인양성운동과 임시정부 수립운동이 대대적으로 전개됐다.

이에 선생은 중국 신문에 일본의 야만 정책을 비판하는 글을 투고하고 군인 양성 운동과 임시정부를 수립하기 위한 단체를 조직할 것을 주장했다.

선생은 1910년 11월 2일과 9일 대한인국민회 기관지 신한민보에 ‘신한국 건설책은 국민단체를 완전하게 하는 데 있을 따름이다’는 글과 ‘국민단체완전책(國民團體完全策)’이란 논설을 투고했다. 이 글들에서 선생은 독립군을 양성해 국권을 회복한 후 새로운 국민국가를 건설할 것을 주창했다.

1910년 12월 13일 대한인국민회 북미지방총회 총회장에 당선된 선생은 군인 양성 운동에 매진했다. 또 독립군기지 개척과 해외 한인의 통합기관을 조직하기 위해 시베리아와 만주지역에 지방총회를 적극 설립했다.

선생은 1911년 6월 대한인국민회를 임시정부로 실험하기 위해 국민의무금제도를 실시했다. 국민의무금은 한국에서 처음으로 시행되는 근대 국민국가를 모범한 제도였다.

◇ 파리평화회의 청원대표 파견 결정···아동들에 민족의식 일깨워

선생은 1914년 대한인국민회 샌프란시스코 지방회장에 당선된 후 8월 29일 국치기념일을 맞아 예식을 거행했다.

이후 선생은 맨티카에서 무사탕농사를 경영하면서 스탁톤 여관을 사들여 한인들에게 일자리와 숙소를 제공했다.

1918년 11월 선생은 대한인국민회 중앙총회 임원으로서 파리평화회의 청원대표 파견과 뉴욕에서 열리는 ‘약소국동맹회의’에 대표 파견을 결정했다. 이를 위한 대대적 모금운동에 나선다는 결정에 참여했다. 이러한 움직임은 3.1운동 확산에 기여했다.

문양목 선생은 1919년 3.1운동이 일어나자 맨티카 지방에 국어학교를 설립하고 교장으로 재직하면서 한인 아동들에게 민족의식을 일깨웠다,

그러나 선생은 꿈에 그리던 조국의 독립을 보지 못하고 1940년 눈을 감았다. 정부에서는 선생의 공훈을 기리어 1995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했다.

선생은 생전인 1921년 10월 ‘산지조종 태백산’이라는 시를 남겼다.

산지조종 태백산은 선왕조의 발상지라 산이던지 물이라도 선조유업이 아닌가

박산아 물어보자 고금 역사 네 알리라 대한민족의 영웅호걸 누구누구 왔다갔나

태산같이 뜻을 세워 사욕탐심에 요동마라 위국진충 하량이면 영웅호걸 그 뿐이로다

산에 올라 바라보니 형식문명 굉장하다 강식약육 험한 시대 청년들아 전진하라

(후렴) 내나도 네나도 네나도 내나 네나도 내나 단군의 자손

 

이준영 기자
정책사회부
이준영 기자
lovehope@sisajournal-e.com
일반 국민 그리고 진실을 염두에 두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