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
6G, R&D 글로벌 패권싸움 시작됐다
  • 변소인 기자(byline@sisajournal-e.com)
  • 승인 2020.02.11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학·연 “6G 연구, 지금이 적기”
11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5G 포럼 주최로 ‘6G 오픈 심포지움 2020’이 열렸다. 이날 행사에서 산·학·연·관 전문가들이 6G에 대해 토의했다. / 사진=변소인 기자
11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5G 포럼 주최로 ‘6G 오픈 심포지움 2020’이 열렸다. 이날 행사에서 산·학·연·관 전문가들이 6G에 대해 토의했다. / 사진=변소인 기자

5G가 상용화된 지 1년도 채 되지 않았지만 정부와 기업은 새로운 세대의 네트워크인 6G에 대한 논의가 활발하다. 전문가와 산업계는 지금이 6G에 대한 연구를 시작할 적기라고 입을 모았다. 해외에서 활발하게 6G에 대한 논의가 이뤄지고 있는 만큼 우리나라도 이에 대응하기 위해 발 빠르게 대응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11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5G 포럼 주최로 ‘6G 오픈 심포지움 2020’이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삼성전자, LG전자 이동통신 3사 등 산·학·연·관 전문가들이 참석해 6G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발표자들은 6G 동향과 방향성 등에 대해 발표했다.

첫 발표를 맡은 김동구 5G 포럼 집행위원장은 “중국, 유럽연합(EU), 일본, 미국, 핀란드 등 다른 나라에서는 이미 6G에 대한 논의가 활발하다”며 “해외 대응을 위한 한국의 6G 비전 및 R&D 전략을 세우는 것이 시급하다. 시간을 아끼는 전략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오는 2030년에 6G는 익스트림 유비쿼터스가 될 것이다. 산업, 사회적으로 안 들어가는 곳이 없을 것”이라며 “6G R&D 성공에 대한민국의 국운이 달려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기업 전문가들은 당장 6G 도입 준비를 해야한다고 입을 모았다. 류탁기 SK텔레콤 5GX랩스 액세스 네트워크 개발팀장은 “기술 선점을 하기 위해 6G 연구를 지금 시작해야 한다”며 “일단 먼저 공부해서 어떤 기술이 유용하고 어떤 기술이 중요한지를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 6G는 5G와의 단절이 아닌 연장선이기 때문에 5G를 진화시키는 데도 도움이 된다. 5G와 6G 모두 도움이 되기 때문에 두 가지 효과를 다 얻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종식 KT 인프라연구소 융합기술원 소장(상무)는 “다른 세대 네트워크와 달리 5G에는 다른 플레이어들이 참여하기 시작했다. 5G 요구사항들은 기존 통신 영역에 있는 플레이어들이 만든 요구사항이어서 막상 실제 플레이어와 얘기해보면 불일치한 측면도 있고 다시 수렴하는 과정이 필요하다”며 “6G에서는 실제 플레이어들의 요구사항이 적용되는 방향으로 흘러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소장은 6G가 가져올 변화에 대해서는 “예측하기 어렵다”면서도 “산업계 전만에 나타나는 디지털 전환, 인공지능(AI)의 전반적인 확대가 이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류 팀장은 “버티컬(수직적) 산업이 가속화되면서 경계가 모호해지는 융합이 일어날 것이고 사회적 측면에서는 단순 기술이 아니라 약자를 보호하는 등 사회적 가치가 새롭게 실현될 것”이라고 답했다.

이통 3사는 6G 추진 전략에 대해 에코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정부주도의 협의체를 구축해 조기 스터디를 하고 오픈 콜라보레이션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전략이 수립될 예정이다. 경쟁보다는 전략적인 합의가 더 중요하다는 것이 산‧학‧연의 의견이다.

Tag
#6G
변소인 기자
정책사회부
변소인 기자
byline@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