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봉쇄조치 강화에도 사망자 점증···확진자 2656명·사망자 89명 증가
중국
中, 봉쇄조치 강화에도 사망자 점증···확진자 2656명·사망자 89명 증가
  • 이창원 기자(won23@sisajournal-e.com)
  • 승인 2020.02.09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0시 中 전국 31개성 누적확진자 3만7198명·사망자 811명
지난 7일 이후 일일사망자수 이틀 연속 80명 넘어서···신규확진자는 2000명대로 감소
중국의 봉쇄강화 조치에도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사망자가 늘어나고 있다. 사진은 지난 8일 베이징 차오양구의 한 아파트 출입구가 철조망으로 봉쇄된 모습. /사진=연합뉴스
중국의 봉쇄강화 조치에도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사망자가 늘어나고 있다. 사진은 지난 8일 베이징 차오양구의 한 아파트 출입구가 철조망으로 봉쇄된 모습. /사진=연합뉴스

중국에서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봉쇄조치가 강화되고 있지만, 희생자의 수는 점차 늘어나고 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9일(0시) 전국 31개성에서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누적 확진자, 사망자가 각각 3만7198명, 811명 등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확진자, 사망자가 전날보다 각각 2656명, 89명 등 늘어난 것이다.

지난 5·6일 일일 사망자수는 각각 70명대였지만, 7·8일 일일 사망자수는 이틀 연속 80명을 넘어서고 있는 것이다.

지난 8일 하루 동안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의 진원지인 우한(武漢)이 속한 후베이(湖北)성에서 신종코로나 확진자와 사망자가 각각 2147명, 81명 증가했고, 이 중 우한의 확진자와 사망자는 각각 1379명, 63명 등이다. 후베이성의 전체 누적 확진자와 사망자는 2만7100명, 780명 등이고, 치사율은 2.88%다.

우한 정신위생센터에서 최소 환자 50명, 의료진 30명 등이 집단 감염되는 사례도 발생해 관리 부실 논란도 일고 있는 상황이다.

다만 일일 신규 확자자가 지난 3일 3235명을 기록한 후 지난 7일까지 연일 3000명대를 이어갔지만, 8일 2000명대로 감소해 사태수습에 대한 희망이 일부 보이고 있다.

한편, 중국을 제외한 국가별 누적 확진자는 일본 89명, 싱가포르 40명, 태국 32명, 홍콩 25명, 한국 24명, 대만 17명, 말레이시아 16명, 호주 15명, 독일 14명, 베트남 13명, 미국 12명, 프랑스 11명, 마카오 10명, 아랍에미리트·캐나다 7명, 필리핀·영국·인도·이탈리아 3명, 러시아 2명, 네팔·스리랑카·핀란드·캄보디아·스웨덴·벨기에·스페인 1명 등이다.

이창원 기자
정책사회부
이창원 기자
won23@sisajournal-e.com
"Happiness can be found even in the darkest of times, if one only remembers to turn on the ligh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