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국민 무시한 우체국의 ‘중국행 소포 배송 중지 해프닝’
기자수첩
[기자수첩] 국민 무시한 우체국의 ‘중국행 소포 배송 중지 해프닝’
  • 이준영 기자(lovehope@sisajournal-e.com)
  • 승인 2020.02.06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행 소포 접수 중지’ 하루 전 고지 후 철회···중국에 가족 있는 시민들 당황
정부 신종코로나 대응 기본에는 ‘국민’ 있어야

최근 우체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따른 항공편 축소로 ‘중국행 소포 접수 중지’를 고객들에게 하루 전 고지하고 몇 시간 만에 철회한 일이 있었다. 그 사이 중국에 가족이 있는 국민들은 혼란을 겪었다.

지난 3일 현장의 일부 우체국과 우편취급국은 고객들에게 ‘4일부터 중국행 소포 접수 중지를 고지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중국과 한국 사이 비행기 운항 횟수가 줄은 반면 중국행 물량은 500% 이상 늘었기 때문이다.

우체국이 당장 내일부터 중국행 소포 접수를 중지하겠다고 하자 시민들은 우왕좌왕했다. 중국에 가족이 있는 시민들은 신종코로나에 대응하기 위한 마스크 등 관련 위생용품을 보내려 했다.

당초 3일에 중국의 가족에게 마스크를 보낼 계획이 없던 시민들은 당황해 허겁지겁 마스크 구하기에 나섰다. 인터넷으로 주문했으나 당일 도착하지 못하니 상점과 약국을 뛰고 지인들에게 마스크를 구하러 백방 연락했다. 결국 계획했던 분량보다 적게 마스크를 보낸 이들도 있었다.

그리고 몇 시간 후 우체국은 중국행 소포 접수 중지 계획이 취소됐다고 했다. 그러나 이를 시민들에게 제대로 알려지지 않았다.

이러한 사건에 대해 우체국을 총괄하는 우정사업본부는 원래 각 지역 우정청에 중국행 소포 접수 ‘중지 가능성’을 공지한 것인데 우정청에서 일선 우체국에 공지하면서 ‘중지 계획’으로 와전됐다고 설명했다.

정부 소속기관인 우정사업본부에서 일어나면 안 될 일이었고 해명은 설득력이 부족했다.

와전된 것이라는 설명을 감안해도 겨우 하루 전에 중국행 소포를 배송한다는 고지는 국민들에게 큰 혼란을 줬다.

현재까지 우정사업본부는 중국행 소포 접수 중지 계획은 없다고 했다. 다만 신종코로나의 확산 사태를 지켜보고 중국행 소포 접수 중지를 결정할 것이라고 한다.

이 경우에는 국민들에게 미리 고지해 충분한 여유 기간을 주고 투명하게 밝혀야 한다.

정부의 신종코로나 대응에서 고려할 우선 순위에는 ‘국민’이 있어야 한다.

이준영 기자
정책사회부
이준영 기자
lovehope@sisajournal-e.com
일반 국민 그리고 진실을 염두에 두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