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
현대건설 컨소, 3.3조 규모 파나마 메트로 3호선 공사 수주
  • 노경은 기자(nice@sisajournal-e.com)
  • 승인 2020.02.05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건설·현대엔지니어링과 공동 수주···연장 25㎞ 모노레일 건설공사
현대건설, 올 들어 해외 누적수주 한화 3.8조 규모 수주고 쌓아
파나마 메트로 3호선 프로젝트 조감도 . 사진=현대건설
파나마 메트로 3호선 프로젝트 조감도 . 사진=현대건설

 

지난달 국내 건설사 가운데 새해 첫 해외수주 포문을 연 현대건설이 이번에는 파나마 신규시장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뤘다.

현대건설은 파나마 메트로청(Metro de Panama S.A.)이 발주한 28억1000만 달러(약 3조 3000억 원) 규모의 파나마 메트로 3호선 공사를 포스코건설, 현대엔지니어링과 컨소시엄 형태로 공동 수주했다고 5일 밝혔다.

이 공사는 파나마 시티와 수도 서쪽을 연결하는 총 연장 25km의 모노레일을 건설하는 것으로, 파나마에서 추진된 인프라 건설 사업 중 역대 최대 규모다. 공사기간은 착공일로부터 54개월이다.

파나마 정부는 메트로 3호선이 완공되면 파나마시티 서쪽에 거주하는 주민들의 극심한 교통난을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컨소시엄 참여 회사의 지분은 주간사 현대건설이 51%(1조 7000억 원)로 가장 많고, 포스코건설 29%, 현대엔지니어링 20%다. 공사 기간은 착공일로부터 54개월이다.

현대건설 컨소시엄은 지난해 11월 공개된 입찰평가 결과에서 기술, 상업, 금융 전 부문에서 유수의 글로벌 경쟁사들을 제치고 1위를 차지하며 수주의 청신호를 알렸다.

이 사업은 일본국제협력기구(JICA)가 장기 차관을 제공하는 공사로 우리 수출입은행과 무역보험공사, 글로벌 금융회사와 협력관계를 구축해 경쟁사보다 유리한 금융안을 제출할 수 있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이번 수주를 통해 중남미에서도 현대건설의 토목사업 부문 경쟁력과 우수성을 입증했다”며 “이 지역에서 현대건설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노경은 기자
금융투자부
노경은 기자
nice@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