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2P 업체에 투자한 사모펀드 환매 연기
  • 송준영 기자(song@sisajournal-e.com)
  • 승인 2020.01.30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2P 업체 팝펀딩, 대출 자금 일부 회수 못해
연이은 사모펀드 환매 연기 사태에 투자자 우려 확대

라임자산운용에 이어 알펜루트자산운용의 펀드 환매 연기 사태가 불거진 가운데 개인간거래(P2P) 대출업체에 투자한 사모펀드 일부도 원리금을 상환하지 못하는 사례가 나왔다.

3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한국투자증권에서 판매한 70억원 규모의 사모펀드 ‘자비스 팝펀딩 홈쇼핑 벤더 5호’가 지난 21일 만기가 도래했지만 투자 원리금을 상환하지 못했다. 한국투자증권은 이 펀드의 상환 일정을 오는 3월로 미룬 상태다.

하나금융투자에서 판매한 팝펀딩 투자 펀드 ‘코리아에셋 스마트플랫폼 3호’도 지난 26일 만기였지만 상환이 6개월 연기됐다. 이 펀드의 규모는 50억원 가량이다.

이 펀드들은 개인간거래(P2P) 대출업체 ‘팝펀딩’에 투자하는 상품이다. 각각 자비스자산운용과 코리아에셋투자증권 헤지펀드운용본부가 펀드 운용을 맡고 있다.

팝펀딩은 홈쇼핑이나 오픈마켓 판매업체(벤더) 등에 재고 자산을 담보로 잡고 돈을 대출해줬다. 그런데 일부 업체의 대출이 연체되면서 펀드 상환 자금을 마련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같은 구조로 만들어진 팝펀딩 투자 펀드가 여러 개 있는데, 이 가운데 한국투자증권이 앞서 판매한 11개 펀드와 하나금융투자가 판매한 2개 펀드의 경우에는 정상적으로 상환됐다.

한국투자증권은 담보물 확보와 채권 보전을 위한 추심 등 자구책을 마련해 조속히 상환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업계에 따르면 두 증권사 외에도 신한금융투자 등 다른 증권사들도 팝펀딩 관련 펀드를 판매한 것으로 알려진다. 이들 증권사들은 다른 펀드들의 만기 상환에는 문제가 없을 것이라는 입장이다. 

3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한국투자증권에서 판매한 70억원 규모의 사모펀드 ‘자비스 팝펀딩 홈쇼핑 벤더 5호’가 지난 21일 만기가 도래했지만 투자 원리금을 상환하지 못했다. / CI=팝펀딩.
3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한국투자증권에서 판매한 70억원 규모의 사모펀드 ‘자비스 팝펀딩 홈쇼핑 벤더 5호’가 지난 21일 만기가 도래했지만 투자 원리금을 상환하지 못했다. / CI=팝펀딩.

 

송준영 기자
금융투자부
송준영 기자
song@sisajournal-e.com
시사저널e에서 증권 담당하는 송준영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