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방부 “방위비분담금 상당액, 한국 경제로 돌아가”···증액 압박
미국
美국방부 “방위비분담금 상당액, 한국 경제로 돌아가”···증액 압박
  • 김희진 기자(heehee@sisajournal-e.com)
  • 승인 2020.01.17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국방부, 원론적 입장 유지···분담금 증액 입장 재확인
1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제11차 한미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체결을 위한 6차 회의가 열리고 있다./사진=연합뉴스
1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제11차 한미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체결을 위한 6차 회의가 열리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한국과 미국 간 방위비 분담금 협상이 진행 중인 가운데 미국 국방부가 한국의 방위비 분담금의 상당액이 한국 경제로 돌아간다며 분담금 증액 입장을 재확인했다.

미국의 소리(VOA)에 따르면 조너선 호프먼 미 국방부 대변인은 16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한국의 방위비 분담금에 관해 “협상을 주도하는 국무부에 질의할 사안”이라면서도 증액을 기대한다는 원칙적 입장을 드러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후 계속 이것(분담금 증액)을 압박해 왔다”며 “그것이 중동이든, 유럽이든, 아시아든 계속 지켜보면서 우리 동맹이 분담금을 약간 더 올리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과 관련해서는 분담금의 일부인 많은 돈이 실제로는 재화와 서비스 면에서 한국 경제로 직접 되돌아 간다”며 미군 기지에서 일하는 한국인 노동자의 사례를 언급했다.

호프먼 대변인은 또한 북한의 미사일 발사 가능성에 대해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의 최근 발언을 인용하며 “시험 발사 여부는 전적으로 김정은 위원장의 결정에 달린 일”이라고 말했다.

북한 미사일 기술이 이란에 이전됐을 가능성에 관해서는 “나는 이란이나 북한의 미사일 기술에 관해 이야기할 정보가 없다”며 “이란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강력한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갖고 있다”고만 답했다.

김희진 기자
금융투자부
김희진 기자
heehee@sisajournal-e.com
김희진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