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들어가고 아시아나·한진 빠지고···10년 새 뒤바뀐 대기업 ‘톱10’
재계
한화 들어가고 아시아나·한진 빠지고···10년 새 뒤바뀐 대기업 ‘톱10’
  • 엄민우 기자(mw@sisajournal-e.com)
  • 승인 2020.01.15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EO스코어 조사···신세계, HDC 등은 두 자릿수 순위 상승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 사진=한화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 사진=한화

10년 사이 대기업 순위가 크게 변동한 것으로 나타났다. ‘톱10’에서 아시아나항공과 한진그룹이 빠지게 되고, 그 자리를 한화그룹이 치고 들어갔다.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는 공정거래위원회 지정 59개 대기업집단의 지난해 9월 말 기준 공정자산을 집계해 2010년 때와 비교한 결과, 한화가 13위에서 8위로 5계단이나 상승하며 ‘톱10’에 새롭게 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5일 밝혔다. 삼성테크윈 등을 인수하며 방산사업 부문 등을 키워온 것이 주효했던 것으로 풀이된다. 한화는 2010년 26조3910억원에서 69조2110억원으로 자산규모가 162.3% 증가했다.

반대로 2010년 9위와 10위였던 금호아시아나와 한진은 각각 59위와 13위로 1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두 대기업은 현재 인수합병, 경영권 문제 등으로 격동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 특히 아시아나항공의 경우 자산 규모가 3조원대로 줄어들게 돼 올해 대기업집단에서 제외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CEO스코어 측은 설명했다.

톱10 기업 중 삼성과 현대차, SK, LG, 롯데, 포스코 등 상위 6개 그룹 순위는 10년 전과 동일했다. 다만 삼성과 현대차, SK는 10년 전보다 자산이 100조원 이상 가파르게 증가했다.

10년 전 대비 두 자릿수 순위 상승을 기록한 곳은 신세계(22위→11위), HDC(37위→17위), 미래에셋(42위→20위), 현대백화점(34위→22위), 영풍(41위→26위), 한국투자금융(45위→27위), KT&G(40위→29위) 등이다.

반대로 DB(20위→34위)와 동국제강(27위→52위), 한국GM(30위→51위), 하이트진로(38위→56위) 등은 두 자릿수 순위 하락을 기록했다.

엄민우 기자
산업부
엄민우 기자
mw@sisajournal-e.com
엄민우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