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미-이란 사태’ 리스크 관련 모니터링 강도 격상
  • 김희진 기자(heehee@sisajournal-e.com)
  • 승인 2020.01.08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 ‘긴급 금융시장점검회의’ 개최
정부 “필요시 범정부 차원 협의체 통해 대응 조치할 예정”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란이 미군 기지에 대한 보복공격을 실시하면서 미국과 이란 간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이에 금융당국은 대(對) 이란 리스크와 관련해 금융시장 모니터링 강도를 격상했다.

금융위원회는 8일 오후 김태현 금융위 사무처장 주재로 ‘긴급 금융시장점검회의’를 개최하고 리스크 요인을 논의한다.

이는 미국이 지난 3일 가셈 솔레이마니 이란 쿠드스군(이란혁명수비대 정예군) 사령관을 숨지게 하자 8일 이란 혁명수비대가 미군이 주둔한 이라크 아인 알아사드 공군기지 등에 탄도미사일들을 발사하는 등 갈등이 격화하면서 금융시장 불확실성이 확대된 데 따른 조치다.

금융당국은 양국 간 기싸움 성격의 엄포나 국지전 수준의 대응 가능성을 더 크게 보고 있으나 당분간 양국의 대응 강도에 따라 시장이 단기적으로 일희일비할 가능성이 클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한국 금융사들의 대 이란 익스포져(위험노출액)는 400만달러 수준에 불과해 일단 직접 영향권에서는 거리를 두고 있다는 게 금융당국의 판단이다. 다만 이란 리스크가 중동 지역 전체 이슈로 커지거나 신흥국 시장에 대한 불안으로 번질 경우 간접적인 리스크에 노출되는 것은 불가피하다고 보고 있다.

모니터링 강도 격상은 금융시장에서 위기 상황이 발생할 경우 금융당국이 취하는 첫 번째 조치다.

금융당국은 국내시장을, 국제금융센터는 해외금융시장을 일 단위로 모니터링 하면서 기존에 마련한 비상계획(컨틴전시 플랜)에 따라 대응을 시작할 계획이다.

시장 심리가 필요 이상으로 악화한다고 판단할 경우 범정부 차원의 시장점검회의나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소집하는 등 상황에 맞는 대응책을 마련하겠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필요시 범정부 차원의 시장점검회의나 거시경제금융회의, 관계장관회의 등 협의체를 통해 대응 방안을 내놓을 예정이다.

김희진 기자
금융투자부
김희진 기자
heehee@sisajournal-e.com
김희진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