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시황
‘경자년’ 분양시장 관전 포인트···‘재건축·3000·상한제’
  • 길해성 기자(gil@sisajournal-e.com)
  • 승인 2020.01.06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31만 가구 공급···정비사업 물량 절반 이상 차지
둔촌주공·개포주공1단지 등 매머드급 단지 대기
“분양가 인하 효과로 청약 시장 과열 예상”
6일 업계에 따르면 올해 분양 시장에는 대규모 재개발·재건축 물량이 쏟아질 예정이다. / 사진=연합뉴스

올해 분양 시장은 입지가 좋은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 단지의 비중이 전체 물량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000가구 이상의 매머드급 단지들도 다수 공급될 예정이다. 아울러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여파로 분양가 인하 효과도 예상되면서 분양시장에 대한 예비청약자들의 관심은 어느 때보다 뜨거울 전망이다.

6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올해 전국에선 31만4328가구가 공급된다. 수도권에서는 19만8503가구가 분양 준비 중이며, 경기도가 9만5414가구로 가장 많은 공급이 계획돼 있다. 특히 수도권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장의 아파트 비중이 높아졌다. 지난해에는 정비사업장 아파트의 분양률이 37%를 차지했는데 올해는 55%로 늘었다.

서울에서만 24개 정비사업 단지에서 4만9402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지난해 ‘고분양가 관리지역’의 분양가 상한기준 변경과 하반기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적용 발표 등의 여파로 정비사업장의 분양 일정이 대거 밀린 탓이다.

또 전체 분양예정단지(229개) 중 12개 단지가 3000가구 이상의 매머드급 단지로 공급된다는 점도 눈길을 끄는 요인이다. 서울시와 경기도에서 각각 4개 단지, 인천시와 부산시에서 각각 2개 단지가 계획돼 있다. 상반기 주요 단지로는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1만2032가구), 강남구 ‘개포주공1단지 재건축’(6702가구), ‘수원팔달 8구역 재개발’(3603가구) 등이 있다.

 / 자료=직방

특히 올해는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적용지역의 분양단지들의 청약열기가 뜨거울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지난해 서울 13개구(강남·서초·송파 등)와 경기 3개시(과천·하남·광명) 13개동, 정비사업 이슈가 있는 서울 5개구 27개동을 분양가 상한제 지역으로 추가 지정했다. 다만 해당 지역에 포함되는 재건축·재개발 단지 중 관리처분계획인가를 받았거나 신청한 단지는 올해 4월까지 입주자모집공고를 신청해야 분양가상한제 적용에서 제외된다.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적용지역에서 분양되는 아파트는 51개 단지, 7만2502가구다. 이 중 4월까지 분양하는 단지는 2만6048가구(11개 단지), 5월 이후에는 1만6837가구(11개 단지)로 상한제 적용 이후에도 분양물량이 예정되어 있다. 분양가 상한제 적용 이전인 4월에는 전체 물량의 36%, 5월부터는 64%가 공급되는 만큼 분양가 상한제 시행 이후에도 급격한 공급 감소 현상은 나타나지 않을 것이라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이에 따라 업계에서는 올해 분양시장이 분양가 상한제 적용 전인 4월까지 청약을 받기 위해 움직이는 수요자들과, 분양가 상한제 적용 이후 분양가 인하를 기대하면서 청약을 하려는 수요자들로 양분될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다. 또 다른 관전 포인트는 분양가상한제 적용에 따른 분양가 인하효과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 랩장은 “분양가가 인하되면서 시세와의 차이가 커지면 청약시장이 과열될 가능성이 높다”며 “분양가상한제 적용과 HUG의 ‘고분양가 관리지역’ 분양가 상한기준 강화로 입지 좋은 단지들이 매력적인 분양가로 공급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 자료=직방

 

길해성 기자
금융투자부
길해성 기자
gil@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