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정책
GTX-C ‘인덕원역’ 협의 난항···내년 착공 물건너 가나
  • 길해성 기자(gil@sisajournal-e.com)
  • 승인 2020.01.06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양시 “신설 추진” vs 과천·군포시 “분명히 반대”
국토부 “운영 효율·수요 따져 검토···기본계획안 확정 하반기 목표”
/ 그래픽=조현경 디자이너
/ 그래픽=조현경 디자이너

양주 덕정과 수원을 잇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C 노선을 두고 지자체의 갈등의 심화되고 있다. 안양시가 ‘인덕원역’ 추가 신설을 추진하고 나서자 과천시·군포시가 사업성이 떨어질 수 있다며 반대 표명을 하고 나서면서다. 각 지자체가 쉽사리 접점을 찾지 못하면서 내년으로 예정된 GTX-C 노선 사업의 착공 계획도 차질을 빚을 전망이다.

6일 건설업계 등에 따르면 군포시는 지난 3일 GTX C노선 인덕원역 추가 설치에 대한 반대의견을 적극적으로 표명했다. 이날 한대희 군포시장은 “인덕원역이 추가되면 혼란한 상황만 초래되고, GTX 사업의 의미가 없어지는 것이다”며 “인덕원역 신설에 분명히 반대한다”고 전했다. 군포시는 인덕원역 신설에 대한 반대 의견을 담은 ‘GTX-C노선사업 원안추진 건의서’를 국토교통부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덕원역 추가 신설에 대한 공식 반대의견을 낸 경우는 과천시에 이어 군포시가 두 번째다. 과천시는 지난해 11월 기자회견을 갖고 “안양시의 인덕원역 신설요구가 당초의 GTX 사업취지를 왜곡하고 있다는 점에 우려를 표하며, 분명하게 반대의 입장을 밝힌다”고 말한 바 있다. 두 지자체는 역간 거리 단축으로 열차 표정속도 저하와 인덕원역 선로 개설 비용 등 막대한 사업비 증가로 경제적 타당성이 저하될 수 있다는 입장이다. 표정속도는 운행하는 구간 거리를 소요 시간으로 나눈 것이다. 역 간 거리가 짧으면 최고 속도를 올려도 표정속도 향상의 효과는 적다.

국토부 역시 이 같은 이유로 2018년 신설역 계획안에서 인덕원역을 제외했다. 10개 정거장(양주 덕정역-의정부역-창동역-광운대역-청량리역-삼성역-양재역-고천정부청사역-금정역-수원역)은 역간 평균거리가 10km 안팎이다. 인덕원역이 들어설 경우 금정역과의 거리는 5.4㎞, 정부과천청사역과는 3㎞다. 국토부는 예비타당성 조사 결과 인덕원역을 신설할 경우 표정속도 110km에 맞추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또 인덕원은 곡선구간으로 고속의 GTX가 통과하려면 직선 철도로 새로 건설해야 하는 만큼 역사까지 신축하려면 비용이 크게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안양시는 인덕원역 신설 추진 의지를 굽히지 않고 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신년사에서 “GTX-C노선이 인덕원역에 정차하도록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 향후 인덕원역이 수도권 교통의 핵심 거점지역이 되도록 하겠다”며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최 시장은 지난해 11월 사전타당성 용역에 착수하면서 GTX-C노선 건설사업 기본계획에 인덕원 정차가 포함되도록 하겠다며 재추진 의사를 공식적으로 밝힌 바 있다. 안양시는 인덕원역이 수도권 지하철 4호선 외에 월곶∼판교선, 인덕원∼동탄선 등 많은 철도 노선의 환승이 이뤄지는 교통의 요충지인 데다가 인덕원역의 연간 이용객이 10만 명에 달할 정도로 교통 수요가 많다는 논리를 펴고 있다.

각 지자체의 갈등이 첨예하게 대립하는 가운데 국토부는 인덕원역 추가 신설에 대해 검토 중이라며 말을 아끼는 모습이다. 신설역 확정을 담은 기본계획안은 하반기를 목표로 하고 있지만 각 지자체들의 협의가 되지 않을 경우 그 기간은 더 길어질 수 있다는 게 국토부의 설명이다. 아울러 내년에 예정된 착공 계획도 지연될 가능성이 있다. 국토부 철도투자개발과 담당자는 “초기 단계에서는 인덕원역 신설 안이 수용되지는 않았지만 현재 단계에서는 운영 효율이나 수요 등을 따져 전반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단계다”며 “기본계획안은 각 지자체의 협의를 거쳐 올 하반기에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길해성 기자
금융투자부
길해성 기자
gil@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