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개인사업자 대출 첫 2000조원 돌파···증가분 절반 이상이 자영업자 대출
가계·개인사업자 대출 첫 2000조원 돌파···증가분 절반 이상이 자영업자 대출
  • 김희진 기자(heehee@sisajournal-e.com)
  • 승인 2020.01.05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계대출·개인사업자대출·판매신용 잔액 석달 새 29조원 늘어
한 시중은행 대출 창구./사진=연합뉴스
한 시중은행의 대출 창구/사진=연합뉴스

지난해 3분기 가계대출과 개인사업자대출, 판매신용이 사상 최초로 2000조를 돌파했다.

5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작년 9월말 가계대출, 개인사업자대출, 판매신용 잔액은 총 2011조4000억원으로 3개월 전보다 28조8000억원 증가했다.

대출잔액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가계대출은 13조6000억원 증가한 1481조6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여기에는 개인사업자 대출 차주가 빌린 가계대출 231조9000억원이 포함돼 있다.

개인사업자대출은 12조8000억원 늘어난 438조7000억원이다. 개인사업자 대출 차주가 빌린 가계대출과 개인사업자대출을 합하면 16조3000억원 증가한 670조원이다.

신용카드 빚을 뜻하는 판매신용은 2조4000억원 늘어난 91조1000억원을 기록했다. 판매신용은 은행대출은 아니지만 결국 갚아야 할 빚인 만큼 주요 기관들은 가계신용 흐름을 평가할 때 판매신용을 함께 포함해 고려하곤 한다.

전체 가계 신용 증가분인 28조8000억원에서 개인사업자 대출(개인사업자 대출 차주가 빌린 가계대출 포함) 증가분은 절반을 넘는 56.6%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가계대출, 개인사업자대출, 판매신용 잔액이 전반적으로 늘어난 데에는 소비 둔화에 따른 업황 악화가 지속되면서 요식업 및 도·소매업에 종사하는 자영업자들이 대출을 늘린 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한국은행 통계를 보면 서비스업 운전자금(인건비, 재료비 등) 증가율이 전년 동기 대비 기준으로 2018년 3분기 7.1%에서 지난해 3분기 10.0%로 확대됐다.

서비스업 운전자금 대출은 개인사업자와 법인사업자를 모두 포함하지만 증가분을 보면 개인사업자 몫이 법인사업자 몫을 웃돌았다.

다만 정부의 강력한 부동산 규제책으로 개인사업자의 주택담보대출 증가세는 다소 둔화됐다. 가계대출의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주택담보대출은 최근 3년간 꾸준히 늘었다. 작년 말 기준 5대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총 437조3780억원으로 지난해보다 8.0% 증가했다.

김희진 기자
금융투자부
김희진 기자
heehee@sisajournal-e.com
김희진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