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시황
규제 덜한 9억 이하 아파트 반란 이어지나
  • 노경은 기자(nice@sisajournal-e.com)
  • 승인 2020.01.02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16 대책 영향 사실상 받지 않아···거래량 줄었지만 이전 거래가보다 오른 값에 손 바뀜
서울시내 9억 원 미만의 아파트가 12.16 대책의 대출규제로 부터 자유로워 올 한해 부동산 시장을 이끌어 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 그래픽=조현경 디자이너
서울시내 9억 원 미만의 아파트가 12.16 대책의 대출규제로 부터 자유로워 올 한해 부동산 시장을 이끌어 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 그래픽=조현경 디자이너

 

 

서울 주택시장에서 그동안 가장 굼뜬 움직임을 보였던 노·도·강(노원, 도봉, 강북구)이 올 한해 시장의 리더로 활약할지 부동산 업계가 주목하고 있다. 현재 부동산 시장은 지난해 말 정부가 기습적으로 발표한 12·16 대책 영향을 받으며 열기가 식거나 조정을 거치고 있는데 반해 해당 대책의 규제를 사실상 받지 않는 곳들은 반사이익을 받을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전망이 잇따라 나왔기 때문이다. 실제 12‧16 대책 이후 거래량은 대폭 축소된 모습이지만 거래가격은 위풍당당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서울 노원구 중계동에서만 한 달 전인 지난해 12월 64건의 아파트 매매 실거래가 이루어졌다. 이 가운데 44건이 12·16 대책 발표 이전에 계약이 이루어진 건이고, 나머지 20건은 정부 발표 이후 손 바뀜이 성사된 것이다. 거래량 자체로만 봤을 땐 정부의 시장 안정화 방안을 기준으로 55%나 감소한 수준이다. 분위기는 도봉구도 비슷하다. 창동에서는 지난해 12월 총 35건의 거래량 가운데 7건이 정부의 대책 이후 거래를 한 건이니 75%나 대폭 급감했다. 강북구 역시 사정은 마찬가지다. 지난해 12월 실거래 된 거래량 총 28건 가운데 28건이 정부의 발표 이전에 거래된 양이니 85%나 거래량이 줄어든 셈이다.

거래량만으로 보면 12·16 대책으로 부동산 시장이 너나 할 것 없이 혹한기를 맞은 듯하지만 거래가격을 들여다보면 꼭 그렇지만도 않다. 되레 앞서 소개한 노원, 도봉, 강북구의 경우 대책 이후 오히려 높은 가격에 거래된 주택이 훨씬 더 많다. 강북구 미아동 벽산라이브파크 전용 114㎡의 경우 대책 이전엔 4억9000만 원에 실거래 됐지만 이로부터 2주일 여 뒤임과 동시에 대책발표 직후인 때에는 5억3000만 원에 매매가 체결됐다. 노원구 중계동 건영2차 75㎡도 대책 발표 직전 4억8000만 원에 계약 성사됐던 매물이 대책발표 사흘 뒤인 지난해 12월 19일에는 5억2000만 원에 손바뀜이 이뤄졌다.

이처럼 12·16 대책으로 인해 이들 지역의 아파트 가격이 더 높은 값에 계약이 체결되는 이유는 대출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정부는 지난해 12월 16일 시장안정화 방안을 통해 15억 원 이상 주택을 구입할 경우에는 아예 주택담보대출이 불가능하도록 했고, 9억 이상 15억 미만 시세의 주택에 대해선 9억까지는 40%, 그 이상의 초과분에 한해선 20%만 적용해 대출을 가능하도록 했다. 이외 9억 미만의 주택에 대해선 대출규제가 없다. 때문에 대책 이전과 같이 담보대출은 집값의 40%까지 가능하기 때문에 되레 풍선효과가 나타나는 것으로 업계는 해석한다. 때문에 그동안 서울 주택시장 내에서 비주류에 속했던 9억 원 미만의 중저가 단지가 많은 자치구는 반사이익을 얻고 서울 시장 전반을 이끌어 갈 수 있다는 분석이다. 

도봉구 창동의 A 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GTX-C 사업이 확정됨에 따라 창동역을 지나는 이 일대는 올 들어 거래가 활발했다. 게다가 서울시의 창동 창업 및 문화산업단지 개발 사업이 첫 삽을 뜨는 등 창동 일대 호재들이 가시화됐는데 이번 부동산 시장 안정화 대책까지 빗겨가면서 창동 지역 일대 아파트 호가는 계속 오르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다만 정부가 이번 대책으로도 서울 집값을 잡지 못할 경우 더 강력한 대책을 내놓겠다고 공언한 만큼 노도강 역시 집값이 큰 폭으로 뛰긴 어렵다는 관측도 나온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서울의 9억원 이하 매물을 중심으로 풍선효과가 나타날 순 있지만 정부의 정책 수위가 강한 만큼 전반적인 가격과 거래량은 숨고르기 양상을 보일 수 있다”고 말했다.

노경은 기자
금융투자부
노경은 기자
nice@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