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아베, 文 대통령에 “언행 부드러운 신사···자주 만나길 기대"
일본
日 아베, 文 대통령에 “언행 부드러운 신사···자주 만나길 기대"
  • 주재한 기자(jjh@sisajournal-e.com)
  • 승인 2019.12.28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도쿄 프로그램에서 언급··· 24일 정상회담 이후 우호적인 태도 변화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총리가 지난 24일 중국 쓰촨성 청두 세기성 샹그릴라호텔에서 악수하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총리가 지난 24일 중국 쓰촨성 청두 세기성 샹그릴라호텔에서 악수하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매우 언행이 부드러운 신사”라며 자주 만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고 일본 아사히신문이 보도했다. 한일정상회담 이후 아베 총리의 태도가 확연하게 달라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28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전날 녹화된 TV도쿄(BS테레비도쿄)의 한 프로그램에서 문 대통령을 언급하면서 이렇게 말한 뒤 “더 자주 만날 수 있는 관계를 만들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의 이 같은 언급은 지난 24일 중국 청두에서 문 대통령과 15개월 만에 정식회담을 가진지 사흘 만에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그동안 아베 총리는 지난해 10월 대법원의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이 나온 것을 계기로 문 대통령과 불편한 관계를 이어왔다.

외신 등은 아베 총리의 발언이 대화를 통해 현안 해결을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가기로 한 청두 정상회담의 분위기를 살리고 싶다는 의지를 밝힌 것이라고 해석했다.

주재한 기자
정책사회부
주재한 기자
jjh@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