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증시, ‘미·중 무역합의 눈앞’ 소식에 사상 최고치 행진
  • 송준영 기자(song@sisajournal-e.com)
  • 승인 2019.12.13 0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P500·나스닥 장중 및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 경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중국과 빅딜에 매우 가까워져”

미국과 중국이 무역 합의에 이를 것이라는 소식에 미국 뉴욕 증시의 주요 지수들이 큰 폭으로 올랐다. S&P500과 나스닥은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12일(현지 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220.75포인트(0.79%) 상승한 28132.05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전날보다 26.94포인트(0.86%) 오른 3168.57에 마감했고 나스닥은 63.27포인트(0.73%) 상승한 8717.32에 장을 끝냈다.

S&P500 지수와 나스닥 지수는 장중 및 종가 기준으로 사상 최고치 기록을 갈아치웠다. 다우지수도 장중 기준 최고치를 다시 썼다.

이날 미국 증시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 협상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소식에 영향을 받았다. 글로벌 경제의 가장 큰 리스크로 꼽히는 미·중 무역분쟁이 완화될 수 있다는 기대감이 증시에 형성된 것이다. 실제 미·중 양국이 이른바 ‘1단계 무역합의’에 도달하면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서명을 기다리고 있다는 보도가 블룸버그·로이터통신·월스트리트저널 등 주요 외신들 사이에서 잇따라 나왔다. 

여기에 트럼프 대통령도 이날 개장 직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중국과 빅딜에 매우 가까워지고 있다”면서 “중국이 그것을 원하고, 우리도 그렇다”라고 말했다. 로이터통신의 이날 보도에 따르면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도 이날 일부 상원의원들에게 “공식 발표가 임박한 것 같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진다.

이날 업종별로는 금융주가 2% 오르며 가장 큰 상승폭을 기록했다. 에너지도 1.97% 올랐고 기술주는 1.08% 상승했다.

한편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날 대비 7.0% 하락한 13.94를 기록했다.

12일(현지 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220.75포인트(0.79%) 상승한 28132.05에 거래를 마쳤다. / 사진=연합뉴스.
12일(현지 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220.75포인트(0.79%) 상승한 28132.05에 거래를 마쳤다. / 사진=연합뉴스.

 

송준영 기자
금융투자부
송준영 기자
song@sisajournal-e.com
시사저널e에서 증권 담당하는 송준영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