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중기부, 부실채권 4714억원 소각···중소기업 재기 지원
  • 차여경 기자(chacha@sisajournal-e.com)
  • 승인 2019.12.12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만7000여명 중소기업·소상공인 대상···신한은행·기보 등 중기 금융지원 대통령표창 수여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회수 불투명한 부실채권을 정리해 중소기업, 소상공인의 재기를 도울 예정이다. 정부는 2021년까지 1조6000억원 규모 부실채권을 소각할 예정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2일 서울 구로 G밸리컨벤션에서 '부실채권 소각 및 금융지원 시상식'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부실채권 소각은 정부가 9월 발표한 7전8기 재도전 생태계 구축 방안 중 하나로, 금융기관의 대출금 가운데 회수가 불확실한 채권의 행사를 종결해 채무자의 상환 부담을 해소해주는 것을 말한다.

중기부는 오는 2021년까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기술보증기금, 지역신용보증기금 등이 5만명을 대상으로 보유한 총 1조6000억원 규모의 회수 불확실한 채권을 소각하기로 했다.

올해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중 1만7000명의 4714억원 규모 부실채권 행사가 종결된다.

중기부는 영세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들이 빚의 굴레에서 벗어나 새로운 출발을 할 수 있게 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열린 제24회 중소벤처기업 금융지원 시상식에선 신한은행과 기술보증기급이 대통령 단체 표창을 수상했다.

신항은행은 기술기반 투자 확대를 통해 중소벤처기업의 혁신성장에 공헌한 점을, 기술보증기금은 소셜벤처 임팩트 보증 및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도입으로 '제2벤처붐 확산 전략'을 뒷받침해 왔다는 평가를 받았다.

특히 올해 4월 강원도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의 위기 극복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강원신용보증재단에 대해 장관 표창이 주어지는 등 총 78점이 수여됐다.

박영선 장관은 "재기를 꿈꾸며 다시 일어서려는 분들의 손을 잡아주는 것이 정부가 할 일"이라면서 "단순 채권 소각을 넘어 재기 지원센터를 운영하고, 재도전 정책자금을 공급하는 등 도전할 수 있는 환경 구축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차여경 기자
산업부
차여경 기자
chacha@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