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다시 ‘수주 비리’ 의혹···포스코건설 ‘도적적 해이’ 논란 재점화
건설
또다시 ‘수주 비리’ 의혹···포스코건설 ‘도적적 해이’ 논란 재점화
  • 길해성 기자(gil@sisajournal-e.com)
  • 승인 2019.12.11 17:3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합원들 상대로 현금·의류·상품권 등 금품 제공
조합, 경찰에 고소장 제출···보증금 700억원 몰수될 수도
올 초부터 각종 수주 비리로 압수수색···지난해 공공발주 로비 문건 발견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있는 포스코건설 본사 건물 / 사진=연합뉴스 

라돈 검출 문제로 한동안 시끄러웠던 포스코건설이 이번엔 금품 수수 논란에 휩싸였다. 포스코건설은 광주광역시 최대 재개발사업 시공사 선정 과정에서 조합원들에게 금품을 제공한 혐의로 경찰에 고소당했다. 수사 결과에 따라 시공사 선정 무효, 입찰보증금 700억원 몰수 등 상당한 후폭풍이 예상된다. 잊을 만하면 되풀이되는 수주 비리 논란으로 포스코건설의 도덕적 해이 문제가 다시 도마에 오른 모습이다.

◇조합 측, 금품 수수 영상 경찰에 넘겨···입찰보증금 700억원 몰수될 수도

11일 광주 북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광주 북구 풍향구역 재개발조합은 최근 시공사인 포스코건설이 시공사로 선정되기 위해 조합원들에게 수십만원에서 수백만원에 이르는 규모의 금품을 전달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제출했다. 조합원들은 포스코건설 측 직원이 방문해 100만원이 담긴 돈봉투를 건네는 장면이 찍힌 동영상을 촬영해 조합 측에 제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밖에도 20만원 상당의 정육 상품권 전달, 백화점 옷을 구매해준 정황, 230만원을 포스코건설 측에서 받았다는 조합원의 진술 등 10여 건의 금품 살포 정황을 경찰에 제출했다. 경찰은 고소 내용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회사 측 관계자들을 입건해 형사처벌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외에도 포스코건설은 시공권이 박탈되거나 공사비의 최대 20%를 과징금으로 부과 받을 수 있다.

사업비만 8000억원이 넘는 광주 풍향동 재개발사업은 시공사 선정과 조합장 등 임원 해임을 둘러싸고 내홍을 겪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지난달 9일 시공사 선정을 위한 조합원 총회에서 참석 조합원 958명 중 501명의 지지를 받아 시공사로 낙점됐다. 경쟁사인 롯데건설은 428표를 받았다. 하지만 시공사 선정 과정에서 금품 제공 등을 통한 조합원 매수 의혹과 홍보 지침 위반 논란, 층수(49층) 제한 공방 등이 벌어졌고, 총회 이후 시공사 선정 무효 집회와 각종 고소가 잇따르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28일에는 포스코건설의 시공사 선정 취소를 결정하는 임시총회가 예정돼 있다. 아울러 이날 입찰보증금 700억원을 조합으로 귀속하는 안건도 논의될 예정이어서, 포스코건설은 총회 결과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모습이다.

◇정기적으로 터지는 수주 비리 의혹···지난해 공공발주 평가위원 300여 명 대상 로비 문건 발견되기도

사실 포스코건설의 수주 비리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3월에는 포스코건설이 ‘얀양~성남 고속도로’의 공사를 진행하며 방음벽·방음터널 설치 업체를 선정하는 과정에서 특정 하청업체를 밀어준 대가로 로비를 받은 혐의가 포착돼 검찰로부터 압수수색을 받았다. 그 외에도 경찰은 지난해 6월 포스코건설의 울산신항 방파제 공사 수주 과정에서 금품이 오간 정황을 포착해 수사 중이다. 또 포스코건설은 2017년 수주한 3424억원 규모의 울산신항 방파제사업에서도 수주 과정에서 관계 부처 공무원과 공공기관 관계자 등 설계 심의위원들에게 금품을 제공한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다.

특히 지난해 8월에는 울산 신항 방파제 공사 수주와 관련한 압수수색 과정에서 포스코건설이 최근 수년간 정부·공공기관·지자체 발주 공사 입찰에서 최소 300명에 달하는 평가위원들을 상대로 금품 로비를 진행한 내역이 담긴 컴퓨터 외장하드가 발견돼 파문이 일기도 했다. 외장하드 속 엑셀파일에는 평가위원별로 이름, 고향, 지인, 취미, 가족관계, 출신 학교, 담당 직원 접촉 동향 보고 등이 빼곡히 기재돼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포스코건설이 그동안 수주한 대형 토목공사 관련 입찰 비리도 수사 대상에 추가할 것으로 알려졌다.

잊을 만하면 등장하는 포스코건설의 수주 비리 논란에 업계는 우려를 나타낸다. 한 대형 건설사 관계자는 “포스코건설은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 드러난 각종 수주 비리로 건설업계에서 논란의 중심에 서 있었다”며 “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일반 정비사업장에서도 비리 정황이 포착되면서 위기에 빠진 모습이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의 규제 강화와 이런 부적절한 행위가 정기적으로 반복된다는 것은 포스코건설의 도덕적 해이가 심각하다는 뜻이다”며 “특히 이런 행위는 다른 건설사들에게도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반드시 근절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길해성 기자
금융투자부
길해성 기자
gil@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아아 2019-12-12 06:56:24
대형건설사 대부분 그런식으로 영업활동 했다고 보면 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