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중기부가 벤츠·삼성전자와 손잡는 이유
  • 차여경 기자(chacha@sisajournal-e.com)
  • 승인 2019.12.11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스템반도체·바이오·미래차 분야 중소벤처기업 중점 지원···대기업과 협업해 250개 중소벤처 발굴
차정훈 중소벤처기업부 창업벤처혁신실장이 11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 중앙회에서 BIG3 중소·벤처기업 혁신성장 지원 전략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차정훈 중소벤처기업부 창업벤처혁신실장이 11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 중앙회에서 BIG3 중소·벤처기업 혁신성장 지원 전략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삼성전자, 메르데세스-벤츠 등 대기업과 손잡고 본격적으로 시스템반도체, 바이오, 미래차 분야 중소벤처기업을 지원한다. 정부는 민간 대기업과 함께 잠재력이 있는 산업에 ‘선택과 집중’을 통해 과감한 지원을 할 예정이다. 250개 중소벤처기업이 산업에 맞는 전략 지원을 받게 된다.

11일 정부는 제27차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빅3 분야 중소벤처기업 혁신 성장 지원 전략을 발표했다. 지난 10일 기획재정부는 2020년도 빅3 분야에 예산 3조원을 투입한다고 밝힌 바 있다. 빅3는 ▲시스템반도체 ▲바이오 ▲미래차 분야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시스템반도체 분야 50개 기업, 바이오헬스 분야 100개 기업, 미래차 분야 100개 기업 등 총 250개 유망 기업을 선정할 것"이라며 "연구개발(R&D) 및 사업화 자금 지원, 중진공 정책자금 최대 100억원, 기술보증 최대 30억원 지원 등 과감한 지원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빅3 분야 중소벤처기업 혁신 성장 지원 전략은 3개 분야 중소벤처 혁신 성장을 위한 실행 계획이다. 스타트업의 기술력과 대기업 자본을 합쳐 분업적 협력 활성화를 돕는 방안이다. 세 분야 모두 4차 산업혁명과 밀접된 분야이지만 많은 투자금과 오랜 개발 기간이 걸림돌이었다. 

표=조현경 디자이너
/ 표=조현경 디자이너

시스템반도체는 우선 시스템온칩(SoC), 아날로그, 스마트 센서, 인프라 분야 50개 기업을 선정한다. 글로벌 반도체 설계 기업인 영국 암(Arm)과 협업해 지식재산권(IP) 활용이 가능해진다. 공정 단계는 삼성전자 파운드리 지원과 연계한다. 아날로그 반도체 분야는 수요 기업과 관련 기업 간 공동 개발을 추진한다.

바이오헬스 분야는 의약, 의료기기, 디지털 헬스케어, 바이오 소재로 나눠 100개 기업이 선정된다. 의약 분야 스타트업이 개발한 후보물질을 대기업이 실용화할 수 있도록 전문가 창업을 돕고 기술력을 갖춘 예비창업자를 중점 지원한다. IT융합기술을 활용한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들의 창업 활성화도 돕는다.

미래차 분야에서는 독일 다임러와 자율주행 분야 스타트업을 공동 발굴한다. 모빌리티 빅데이터가 원활하게 활용될 수 있도록 자율주행 생태계 조성을 위해 관련 스타트업을 발굴한다. 메르세데스-벤츠와는 스타트업 기술·마케팅을 협력해 해외 진출을 도울 예정이다.

이번 빅3 전략의 특징은 중소벤처기업 선정이 성장 잠재력에 초점을 두는 '정성평가' 중심으로 바뀐다는 것이다. 기업 평가와 선정은 중기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보건복지부, 산업통상자원부와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미래기업지원위원회'가 맡는다. 대학과 정부출연연구소는 '기업혁신멘토단'으로 지정돼 지원 기업 선정, 컨설팅, 성과관리 지원을 맡는다. 최종 선정된 기업들은 각 산업에 맞는 사업화 지원, 연구개발(R&D), 정책자금, 기술보증 등을 지원받는다.

한편 중기부는 이번 빅3 지원 전략에서도 ‘민간 중심 혁신’에 방점을 찍었다. 중기부는 중소벤처기업 육성과 투자 단계에서 관 중심이 아닌 민간 중심 사업을 진행하겠다고 대외적으로 강조했다. 기술 개발과 해외 진출을 용이하게 하기 위해서다. 중기부가 이번에도 삼성전자와 벤츠 등 글로벌 인프라가 넓은 대기업과 손잡은 이유다. 

삼성전자와 벤츠코리아도 앞서 중기부와 스타트업 지원 및 기술 개발 협약을 맺은 바 있다. 이날 벤츠코리아는 중기부와 스타트업 기술을 평가하는 ‘커넥티드카 스타트업 해커톤’을 열었다. 이번 빅3 스타트업 지원 전략의 일환이다. 이 해커톤에서 뽑힌 스타트업은 자신이 개발한 기술을 벤츠 차량에 적용할 수 있게 된다.

차정훈 중기부 창업벤처혁신실장은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창업·투자·융자 등 기능 중심의 중기부 산하 기관은 분야별 전문성 확보에 어려움이 있고 기관 간 체계적인 협력이 아직 부족하다”며 “기업 선정이나 과제 심사, 성과관리 부분에서 민간 전문가와의 협업과 의견을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차 실장은 "빅3 분야의 중소벤처기업·스타트업들이 자율 시장 경쟁을 할 수 있는 수준으로 기술력·자본력을 갖출 수 있도록 정부가 지원하는 것이 목표"라고 덧붙였다.

차여경 기자
산업부
차여경 기자
chacha@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