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임원 감소세 ‘뚜렷’···현대차는 직제개편으로 임원 늘어
재계
대기업 임원 감소세 ‘뚜렷’···현대차는 직제개편으로 임원 늘어
  • 엄민우 기자(mw@sisajournal-e.com)
  • 승인 2019.12.11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EO스코어 조사 결과···임원 수 가장 많이 줄어든 곳은 삼성
삼성 서초사옥. / 사진=연합뉴스
삼성 서초사옥. / 사진=연합뉴스

대기업들이 세대교체 및 위기상황 속 효율성 제고에 나서면서 임원 수 감소세가 뚜렷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현대자동차의 경우 직제를 개편하면서 표면적으론 임원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는 지난 9월 말 현재 국내 30대 그룹 중 분기보고서를 제출하고 지난해와 비교가 가능한 262개 기업의 공시 임원 현황을 조사한 결과, 총 임원 수가 9742명으로 집계됐다고 11일 밝혔다.

그룹별로 임원이 가장 많이 줄어든 곳은 삼성이었다. 2015년 9월 말 21개 사에 2276명이던 것이 올해 1920명으로 356명(15.6%) 감소했다. 이어 두산(-144명, 39.0%), 현대중공업(-111명, -38.5%), 포스코(-44명, 17.1%), GS(-24명, 7.9%), 하림(-23명, 18.7%), 대림(-22명, 13.1%), 미래에셋(-21명, 7.9%), 금호아시아나(-15명, 17.9%), 한진(-13명, 7.0%) 순으로 임원이 크게 감소했다.

반대로 임원 수가 늘어난 곳은 현대차(202명, 16.9%)와 롯데(82명, 15.6%)), SK(79명, 9.3%), LG(73명, 8.8%), CJ(48명, 19.8%), KT(46명, 23.6%), KT&G(33명, 71.7%) 등 17개 그룹이었다. 특히 현대차의 임원 수 증가가 두드러지게 나타났는데 지난 4월1일자로 이사대우와 이사, 상무를 상무로 단일화, 기존 6단계 임원 직급을 4단계로 간소화 해 사업보고서상 임원 수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개별 기업별로 보면 삼성전자(-131명, 11%)의 감소가 가장 두드러졌다. 다음으로 두산중공업(-82명, 54.3%), 삼성물산(-77명, 32.4%), 삼성중공업(-56명, 50.9%), 삼성SDI(-44명, 32.8%), 현대건설(-36명, 27.3%), 롯데쇼핑(-30명, 19.9%), 기아차(-28명, 15.4%), 두산인프라코어(-26명, 33.3%), SK건설(-25명, 27.8%) 등이 감소 인원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감소 인원 톱10에 삼성 관계사만 4곳이 포함돼 있다.

반대로 현대차(192명, 70.6%)를 비롯해 LG화학(55명, 57.3%), 현대카드(45명, 160.7%), SK하이닉스(44명, 30.3%), 현대캐피탈(40명, 114.3%) 등은 임원숫자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CEO스코어 측은 “현재 진행되고 있는 2020년 대기업 임원인사에서 주요 기업들이 임원을 줄였거나 줄일 예정이어서 임원 감소 추세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같은 흐름속에서도 여성 임원은 꾸준히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과 비교하면 남성 임원은 9577명에서 9406명으로 171명(1.8%) 줄어들었고, 여성 임원은 218명에서 336명으로 118명(54.1%) 늘었다.

엄민우 기자
산업부
엄민우 기자
mw@sisajournal-e.com
엄민우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