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킹맘 10명 중 9명 ‘퇴사고민’···최대고비는 ‘자녀 초등학교 입학’
워킹맘 10명 중 9명 ‘퇴사고민’···최대고비는 ‘자녀 초등학교 입학’
  • 엄민우 기자(mw@sisajournal-e.com)
  • 승인 2019.12.08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금융경영연구소 8일 ‘2019 한국 워킹맘 보고서’ 발표
표=KB금융경영연구소
표=KB금융경영연구소

일과 양육을 함께 하는 ‘워킹맘’ 대다수가 퇴사고민을 한 적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특히 이 같은 고민은 자녀가 초등학교를 입학할 때 극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KB금융경영연구소가 발표한 '2019 한국 워킹맘 보고서'에 따르면 95%가 퇴사를 고민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사실상 대부분 워킹맘이 퇴사고민을 한 것이다. 조사는 지난 8월 23일∼9월 6일 고등학생 이하 자녀를 둔 여성 2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형태로 이뤄졌다. 

퇴사를 고민했던 시기와 관련해선 초등학생 자녀를 둔 워킹맘의 50.5%, 중·고등학생 자녀를 둔 워킹맘의 39.8%가 각각 자녀가 초등학교에 입학했을 때를 꼽았다. 이는 출산을 앞두고 있던 때에 비해서도 응답률이 높은 것이다.

퇴사고민 시기를 대처하는 방법에 대해선 34.4%가 부모의 도움에 의지한다고 밝혔다. 본인이나 배우자의 육아휴직을 통해 대처한다는 답변은 10.6%에 불과했다.

전체 응답자의 75.1%는 '현재 다니는 직장에서 계속 일할 계획'이라고 답했는데 희망 근무 기간으로는 ‘10년 이상’이 39.4%로 가장 많았다.

현 정부에서 도입한 ‘주 52시간제도’와 관련해선 전체 63%가 가정 및 직장 생활에 변화가 있다고 답했다. 특히 가족과 함께 보내는 시간이 늘거나(31.0%), 가족과 저녁을 함께 할 수 있게 됐다(20.6%)와 같이 일과 가정의 균형을 찾을 수 있게 됐다는 평가가 많았다.

허나 워킹맘들이 정작 본인만을 위해 쓰는 시간은 여전히 부족했다. 워킹맘들의 여유시간은 24시간 중 1시간 51분에 불과했는데 이는 전업맘(3시간 50분)의 절반에도 채 미치지 않는 수준이다.

워킹맘 중 절반에 해당하는 50.9%가 자녀 돌봄 및 집안일 등에 도움을 주는 사람으로 친정 부모를 들었다. 시부모를 꼽은 응답률은 19.6%에 그쳤다.

엄민우 기자
산업부
엄민우 기자
mw@sisajournal-e.com
엄민우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