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가원 “수능성적 유출 송구···조회 수험생에게 불이익 안 줄 것"
평가원 “수능성적 유출 송구···조회 수험생에게 불이익 안 줄 것"
  • 송준영 기자(song@sisajournal-e.com)
  • 승인 2019.12.03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그 기록 검색 결과 수능 성적 사전 유출은 이번이 처음”
수능 성적은 당초 예정대로 4일 오전 9시에 제공키로

 

성기선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사진)이 3일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브리핑룸에서 열린 2020학년도 수능 채점결과 발표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성기선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사진)이 3일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브리핑룸에서 열린 2020학년도 수능 채점결과 발표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성적을 사전 조회한 수험생에게 불이익을 주지 않기로 했다. 

성기선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은 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수능 성적 브리핑에서 “조사 후 자문이나 법적 검토를 받는 과정에서 특이상황이 발생하지 않는다면 (수험생에게) 가능한 한 피해를 주지 않는 방향으로 하는 게 맞다고 생각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평가원에 따르면 이달 1일 오후 9시 56분부터 2일 오전 1시 32분까지 3시간 36분 사이에 수능 응시생 총 312명이 수능 성적증명서 발급 서비스에 접속해 본인 성적을 사전 조회 및 출력했다. 수능성적 조회일이 아니었지만 보안에 허점이 발생하면서 일부 조회가 된 것이다.

성 평가원장은 “이런 시험(수능)에 조그만 실수도 허용되지 않는데 보안 문제가 발생해 송구하게 생각한다. 제가 책임질 수 있는 부분은 책임지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다만 평가원은 성적 유출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염동호 평가원 채점관리부장은 “시스템 관리상 취약점은 상시로 있었지만 로그 기록을 검색해서 내역을 살펴본 결과 이전에는 그런 기록이 없었고, 올해 처음 발생한 것으로 확인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시스템 소스 코드를 몇 년이나 썼느냐고 묻는 질문에는 “약간의 변경만 해서 수년간 사용했다”면서 “2년째 운영 관리하는 업체와 올해 계약이 만료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평가원은 사전 유출 사고에도 수능 성적은 당초 예정대로 4일 오전 9시에 제공하기로 했다.

송준영 기자
금융투자부
송준영 기자
song@sisajournal-e.com
시사저널e에서 증권 담당하는 송준영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