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이강래 도로공사 사장 동생 기업 文 경제사절단 포함”
  • 최성근 기자(sgchoi@sisajournal-e.com)
  • 승인 2019.11.28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재철 한국당 의원 의혹 제기
이강래 한국도로공사 사장이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토위 국정감사에 출석해 있다. / 사진=연합뉴스
이강래 한국도로공사 사장이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토위 국정감사에 출석해 있다. / 사진=연합뉴스

이강래 한국도로공사 사장의 친동생이 대주주로 있는 기업이 이 사장 취임 직후 문재인 대통령의 해외순방 경제사절단에 포함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 회사는 도로공사가 진행하는 노후 터널·가로등 교체 사업 핵심 부품의 80%를 공급하는 것으로 드러나면서 일감 몰아주기 의혹을 받아 검찰 조사가 진행 중이다.

28일 국회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대한상공회의소 및 무역협회 등으로부터 제출받은 경제사절단 자료에 따르면 이 사장 동생이 대주주로 있는 인스코비가 지난 2017년 12월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국빈 방문 시 중소기업군 제조업 대표업체로 경제사절단에 포함돼 순방에 동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 대통령 국빈방문 당시 7가지의 양국 간 양해각서가 체결됐는데, 이들 양해각서 가운데 보건의료, 친환경, 에너지협력 분야는 이 업체의 주력 사업 분야로 확인됐다고 심 의원은 주장했다.

심 의원은 “이 사장은 친문계열로 도로공사 사장 재임 기간 중 이 업체에 대해 일감을 몰아주기한 혐의로 고발당해 현재 사법당국이 수사 중인데 도로공사 사장 취임 직후 동생이 대주주로 있는 업체가 대통령 경제사절단에 포함된 것 역시 이 사장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한 것이 아니냐”며 “대통령 해외순방에 경제사절단으로 참여한다는 것은 그 자체만으로도 영광으로 기업에게는 대외신인도가 급상승하는 계기가 된다”고 지적했다.

심 의원은 또 “조국 전 민정수석의 부인인 정경심 교수도 이 업체의 주식을 상당한 규모로 매입했던 것으로 언론을 통해 확인되고 있어 해당 업체에 대한 일감 몰아주기가 이 사장 일가만의 일이었는지 의심할 수밖에 없다”며 “대통령과 총리의 형제를 영입한 모 기업도 수차례 경제사절단에 참여하는 등 이 정권의 정경유착 폐해가 날로 위험수위를 넘고 있다”고 했다.

최성근 기자
정책사회부
최성근 기자
sgchoi@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