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익성 개선 나선 대한항공, 오클랜드·크라이스트처치 지역 전세기 띄운다
항공서비스
수익성 개선 나선 대한항공, 오클랜드·크라이스트처치 지역 전세기 띄운다
  • 엄민우 기자(mw@sisajournal-e.com)
  • 승인 2019.11.28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절적 수요 대응 통한 노선 경쟁력 확보 및 수익성 제고 차원
대한항공 보잉 777-300ER 항공기. /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 보잉 777-300ER 항공기. /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이 방문객이 늘고 있는 뉴질랜드 노선에 전세기를 투입키로 했다.

대한항공은 24일부터 내년 2월 28일까지 뉴질랜드 오클랜드와 크라이스트처치에 291석 규모 보잉 777-300ER 전세기를 주 1회씩 총 20회 운항키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오클랜드 노선(KE9129)은 화요일과 금요일(격주) 오후 7시 20분 인천공항을 출발해 다음날 오전 10시 40분 오클랜드에 도착한다. 돌아오는 편(KE9130)은 오후 12시10분에 출발해 오후 8시 인천에 도착한다.

대한항공이 오클랜드 노선은 동계 시즌 꾸준한 방문객 증가세를 보이는 노선이다. 지난달 27일부터 정기편을 기존 중형기(보잉 777-300ER) 주 5회 운항에서 대형기 (보잉 747-8i) 주 7회 확대 운영하고 있으며, 추가 수요에 대해서 이번 전세기를 운영하게 됐다.

크라이스트처치 노선(KE9127)은 금요일과 화요일(격주) 오후 7시 20분 인천공항을 출발해 다음날 오전 11시 20분 크라이스트처치에 도착 하며, 돌아오는 편(KE9128)은 오후 12시 50분 출발, 오후 9시 20분 인천에 도착한다.

크라이스트처치는 뉴질랜드 남섬에 위치하고 있으며 빙하, 호수 등 대자연을 갖추고 있다. 그동안 국내에서 그곳을 가기 위해선 오클랜드에서 국내선으로 환승해야하는 불편이 있었다. 이번 운항은 2007년 이후 12년만의 전세기 운항이다.

이로써 대한항공은 동계 기간 중 대양주 지역에 시드니 주 7회, 브리즈번 주 7회, 오클랜드 주 7회 정기편뿐 아니라 오클랜드 주 1회, 크라이스트처치 주 1회 전세기 운항까지 인천에서 출발하는 총 주간 23회의 운항편을 제공하게 됐다.

대한항공 측은 “필리핀 클락 노선 신규 취항, 미국 호놀룰루 노선 증편 등 동계시즌 스케줄 운영을 통해 최근 일본 노선 수요감소 및 계절적 수요 변화로 인해 축소된 공급을 동남아, 미주 노선 등으로 공급을 확대해 노선 경쟁력을 확보 및 수익성 제고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엄민우 기자
산업부
엄민우 기자
mw@sisajournal-e.com
엄민우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