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中 지리차, 전기車 앞세워 韓 중소형트럭시장 도전
  • 김도현 기자(ok_kd@sisajournal-e.com)
  • 승인 2019.11.25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등과 협력···한국 포함 해외시장 진출 공동 추진
/사진=지리자동차
/ 사진=지리자동차

중국 지리(Geely·吉利)상용차그룹의 자회사 저장지리신에너지상용차그룹이 전기자동차(EV)로 국내 시장에 진입할 계획이다. 지리 측이 내세울 모델은 중소형 상용트럭이다. 

25일 지리차그룹은 중국 항저우 지리자동차 본사에서 △아이티엔지니어링 △포스코인터내셔널 등과 전략적 협력사업을 위한 협약식을 개최했다.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한국을 포함한 해외시장 진출을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이들은 지리차의 기존 1톤 및 2.5톤 중소형 전기트럭 ‘e200 시리즈’를 기반으로 한국 법규와 수요에 맞는 ‘한국형 전기트럭’을 공동 개발한다. 아이티엔지니어링은 핵심기술과 한국시장 최적화작업 및 판매·서비스를 위한 기술, 출고·정비·AS 등 포괄업무를 맡는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지리 측의 전기차 수입창구와 해외시장 공동개발 업무를 담당키로 했다.

저우젠췬(周建群) 지리차그룹 총경리는 “지리차의 첫 해외 프로젝트로 그룹에서 관심이 매우 크다”고 언급했다. 김석주 아이티엔지니어링 대표도 “지난해 말 3사가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뒤 정기적으로 협의하며 사업을 추진해왔다”면서 “계열사인 큐로모터스를 통해 전국 판매망과 서비스 네트워크를 확보해 일반 고객은 물론 택배회사, 물류회사, 관공서 등 법인고객을 대상으로 고품질의 차별화된 전기트럭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내 화물트럭 시장규모는 1톤트럭 연간 14만대, 2.5톤~3.5톤트럭은 연간 9000대 규모다. 한국에서 판매될 지리차의 전기트럭에 탑재될 배터리는 한국 제품이 사용될 계획이다. 지리차와 전기차 배터리 생산합작법인을 세운 LG화학의 배터리가 유력시 된 가운데, 삼성SDI 제품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도현 기자
산업부
김도현 기자
ok_kd@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