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노조 파업 나흘째···주말 대학입시 응시 수험생 ‘난감’
  • 이창원 기자(won23@sisajournal-e.com)
  • 승인 2019.11.23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수험생·나들이객 열차 이용 어려움···주요대학 수시면접·논술시험 예정
한국철도, 수험생 특별대책 시행···열차 지연 시 추가 운임 없이 무료 환승·긴급 수송 등
철도파업 나흘째인 23일 오전 서울 용산구 서울역에서 부산발 KTX를 타고 역에 도착한 승객들이 플랫폼을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철도파업 나흘째인 23일 오전 서울 용산구 서울역에서 부산발 KTX를 타고 역에 도착한 승객들이 플랫폼을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철도노조 파업이 23일 나흘째가 이어지면서 수험생과 나들이객들의 열차 이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이날 주요 대학의 수시면접, 논술시험 등이 예정돼 있어 한국철도는 수험생 수송 특별대책을 내놓기도 했다.

한국철도에 따르면 이날 KTX 열차는 평시 330대보다 약 100대 감축된 224대(운행률 68.9%)가 운행된다. 새마을호 44대(평시 74대, 운행률 58.3%), 무궁화호 178대(284대, 62.5%), 화물열차 58대(172대, 31%), 광역전철 1560대(1902대, 82%) 등으로 감축 운행된다.

이와 같은 상황에서 나들이 열차 이용객이 집중되는 주말인데다 막바지 가을을 즐기려는 여행객들도 늘어 열차표 구하기는 더욱 어려워졌다. 대학들의 주말 수시면접, 논술시험 등에 응시하려는 수험생의 입장에서는 특히나 난감한 상황이다.

이에 한국철도는 주말 수시면접, 논술시험 등 대학입시를 치르는 열차 이용 수험생들을 위한 특별대책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수험생이 이용하는 열차가 지연될 경우 KTX를 포함한 모든 열차에 추가 운임 없이 무료로 환승할 수 있도록 했고, 도착역에서 시험장까지 긴급 수송할 수 있도록 경찰 등 유관기관과 협조 체제를 구축했다.

한국철도는 철도노조 파업으로 열차 운행이 감축된 만큼 수험생을 포함한 이용객들에게 열차 운행 여부를 사전에 확인해줄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이창원 기자
정책사회부
이창원 기자
won23@sisajournal-e.com
"Happiness can be found even in the darkest of times, if one only remembers to turn on the ligh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