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방통위, SKB-넷플릭스 망사용료 갈등 중재 나선다
  • 원태영 기자(won@sisajournal-e.com)
  • 승인 2019.11.19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B, 지난 12일 방통위에 재정 신청
자료=셔터스톡
자료=셔터스톡

방송통신위원회는 SK브로드밴드와 넷플릭스 간 망 사용료를 둘러싼 갈등 중재에 나설 방침이라고 19일 밝혔다.

SK브로드밴드는 지난 12일 넷플릭스와의 망 사용료 문제를 중재해달라고 방통위에 재정을 신청한 바 있다. 국내 인터넷망제공사업자(ISP)가 콘텐츠사업자(CP)와의 망이용대가 협상에서 정부에 중재를 요청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SK브로드밴드는 넷플릭스 국내 트래픽이 폭증해 전송 비용이 급증했는데도 넷플릭스가 망 이용대가 협상에 응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넷플릭스는 망 이용대가를 지불하는 대신 한국 내 SK브로드밴드 인터넷데이터센터(IDC)에 캐시서버를 무상 설치하는 대안을 제시했다.

넷플릭스 관계자는 "넷플릭스는 전 세계 네트워크 인프라에 많은 투자를 하고 있다"며 "SK브로드밴드에도 망 트래픽 부하를 줄일 수 있는 오픈 커넥트 서비스(캐시서버) 무상 제공을 수차례 제안한 바 있다"고 밝혔다.

방통위는 “중립적인 제3자의 위치에서 당사자 간의 협상과 문제해결에 도움을 주는 방식으로 분쟁을 해결하기 위해 노력할 예정”이라며 “분쟁 당사자의 의견을 청취한 후 법률, 학계, 전기통신분야 전문가 의견을 수렴해 심의 과정에서 공정성과 객관성을 높여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원태영 기자
IT전자부
원태영 기자
won@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