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이의신청 344건···지난해 보다 600여 건 감소
  • 노경은 기자(nice@sisajournal-e.com)
  • 승인 2019.11.19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어 21번 이의신청 가장 많아
서울 중구 이화여자외국어고등학교 내 한 수능 고사장의 모습 / 사진=연합뉴스
서울 중구 이화여자외국어고등학교 내 한 수능 고사장의 모습 / 사진=연합뉴스

 

 

지난 14일 치러진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문제와 정답에 대한 수험생의 이의 제기가 3백여 건 접수된 것으로 집계됐다.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수능 당일인 14일부터 18일 오후 6시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이의신청을 받은 결과 총 344건이 접수됐다고 19일 밝혔다.

올해 접수된 이의신청 가운데 시험 운영에 대한 불만 등 민원을 제외한 순수 이의신청은 236건으로, 총 91개 문항에 대한 이의가 있었다.

상대적으로 난도가 높았던 지난해 수능 때 이의신청 건수가 991건에 달했던 것과 비교해 600 건 넘게 줄었다.

영역별로는 사회탐구가 117건으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으로 국어 101건, 과학탐구 53건, 영어 37건, 수학 24건, 직업탐구 7건, 제2외국어/한문 3건, 한국사 2건으로 조사됐다.

가장 많은 이의신청이 제기된 문항은 국어 21번으로 총 29건이 접수됐다.

평가원은 접수된 이의신청을 일주일 동안 심사한 뒤 오는 25일 오후 5시에 심사 결과와 수능 정답을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이의 제기된 문항에 대한 심사는 영역별로 최소 5명 이상의 출제위원이 아닌 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된 이의심사 실무위원회가 담당한다. 이후 수능 성적은 내달 4일 수험생에게 통지된다.

노경은 기자
금융투자부
노경은 기자
nice@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