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오늘 국민과 대화···사전 각본없는 ‘타운홀미팅’ 방식
文대통령, 오늘 국민과 대화···사전 각본없는 ‘타운홀미팅’ 방식
  • 송준영 기자(song@sisajournal-e.com)
  • 승인 2019.11.19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오후 8시 MBC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 출연
생방송으로 100분간 진행···지난 KBS 특집대담 이후 6개월만
‘조국정국’서부터 경제·외교 등 다양한 분야 질문 나올 듯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5월 9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KBS 특집 대담 프로그램 ‘대통령에게 묻는다’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5월 9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KBS 특집 대담 프로그램 ‘대통령에게 묻는다’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생방송을 통해 국민과의 대화에 나선다. 집권 후반기를 맞아 대국민 소통 행보에 박차를 가하고자 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19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 참석해 민생 현안에 대한 국민의 질문을 받고 직접 답을 내놓는다. 문 대통령이 생방송에 나온 것은 지난 5월 9일 KBS 특집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에 출연한 후 6개월 만이다.

‘국민과의 대화’는 이날 오후 8시부터 MBC에서 MC 겸 가수 배철수 씨의 사회로 100분간 방송된다. 국민과의 대화는 사전에 정해진 시나리오가 없는 공개회의인 타운홀(town hall) 방식으로 진행된다. 문 대통령은 300명의 ‘국민 패널’이 즉석에서 발언권을 얻어 묻는 말에 답할 예정이다.

국민과의 대화에서는 이른바 ‘조국 정국’에서부터 한반도 비핵화 및 남북관계 등 외교·안보 사안까지 다양한 질문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부동산 대책과 기업활력 제고 등 경제 문제, 학부모와 수험생의 관심이 집중된 대입제도 문제 등도 질문에 포함될 가능성이 있다.

국민 패널은 지난 10일부터 일주일간 MBC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한 인원을 대상으로 선정됐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전날 브리핑에서 “MBC 측으로부터 ‘작은 대한민국’이라는 콘셉트로 국민 패널을 선정했다고 전해 들었다”면서 “지역·성별·연령을 골고루 반영한 것은 물론 사회적 약자와 소외지역 국민을 배려했다고 들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전날 통상 월요일에 주재하는 수석·보좌관회의를 열지 않은 채 ‘국민과의 대화’를 준비한 것으로 알려진다.

 

송준영 기자
금융투자부
송준영 기자
song@sisajournal-e.com
시사저널e에서 증권 담당하는 송준영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