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우리은행, KPI전면 개편···평가지표 24개→10개
  • 이기욱 기자(gwlee@sisajournal-e.com)
  • 승인 2019.11.18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태승 회장, 전국 영업본부장 회의 소집···고객 관련 지표 배점 확대
우리금융그룹/사진=연합뉴스
우리금융그룹/사진=연합뉴스

우리은행이 고객신뢰 회복과 내실 위주 영업 문화 정착을 위해 성과평가제도(KPI)를 전면 개편했다.

18일 우리은행에 따르면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겸 우리은행장은 이날 전국 영업본부장 회의를 소집해 내년 경영목표를 ▲신뢰 ▲혁신 ▲효율로 설정하고, 고객 중심으로 KPI를 개편하는 혁신방안을 선언했다.

내년도 영업점 KPI혁신안은 크게 4개의 주요 방안으로 구성된다. 우선 기존 24개에 달했던 평가지표를 10개로 대폭 축소했으며 지점별 특성에 맞는 자율영업이 가능하도록 개선했다. 또한 고객 수익률, 고객케어(Care) 등 고객 관련 지표의 배점을 대폭 확대함으로써 고객중심 영업문화가 정착되도록 시스템을 강화했다.

가장 비중이 큰 수익성 지표부분에서는 기존에 별도로 운영됐던 비이자이익 지표가 폐지되고 조정 위험조정이익(RAR)으로 단일화됐다. 마지막으로 KPI 목표도 반기에서 연간기준으로 부여해 단기실적보다는 꾸준한 성과가 더 우대받는 방향으로 변경됐다.

이번 KPI 제도개선으로 본점의 영업추진 방식에도 큰 변화가 일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여·수신, 펀드, 카드 등 사업그룹 상품별 목표를 본점에서 영업점에 배분하는 방식이 아니라 오히려 고객과 영업점의 선택을 받기 위해 본부 부서들 사이의 상품·서비스 연구개발(R&D) 경쟁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손 회장은 고객자산관리 부문의 강력한 혁신을 위해 WM(Wealth Management)그룹과 연금신탁으로 나뉜 자산관리 조직을 자산관리그룹으로 일원화해 전문성을 높이기로 했다. 상품과 마케팅 조직도 분리해 자산관리 상품의 리스크관리 기능을 더욱 강화하는 등 조직개편의 큰 틀도 새롭게 마련했다.

손 회장은 “모두가 공감은 하지만 실행에 주저했던 과제들을 지금 바꾸지 않으면 혁신의 기회는 다시 오지 않을 것”이라며 “직원 모두가 한마음으로 변화와 혁신의 주인공이 되자”고 강조했다.

이기욱 기자
금융투자부
이기욱 기자
gwlee@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