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
LGU+, 통신방송 콘텐츠에 5년간 2조6000억원 투자한다
  • 변소인 기자(byline@sisajournal-e.com)
  • 승인 2019.11.18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VR·AR 등 실감형 콘텐츠 개발에 집중
LG유플러스가 CJ헬로 인수를 통해 통신방송 시장을 활성화하고, 혁신 콘텐츠 발굴을 선도해 5G 생태계 조성에도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CJ헬로 인수를 통해 통신방송 시장을 활성화하고, 혁신 콘텐츠를 발굴해 5G 생태계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향후 5년간 통신방송 콘텐츠에 2조6000억원을 투자한다. 특히 5G 대표 서비스인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 콘텐츠 개발에 집중할 예정이다. CJ헬로 인수를 통해서도 혁신 콘텐츠를 발굴해 5G 생태계 조성에도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18일 열린 주요 경영진과의 정기 회의에서 CJ헬로 인수를 통한 미디어 시장 발전과 5G 생태계 조성 및 차별화 서비스 발굴을 위한 중장기 투자계획을 발표했다.

LG유플러스는 5년간 2조6000억원을 투자해 ▲AR, VR 등 5G 혁신형 콘텐츠 발굴‧육성 ▲통신방송 융‧복합 미디어 플랫폼 서비스 및 관련 기술 개발 ▲케이블 서비스 품질 안정화에 초점을 맞춰 투자할 계획이다.

하 부회장은 “현재 케이블 산업은 성장 정체를 겪으면서 망고도화는 물론 혁신 서비스와 콘텐츠 발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CJ헬로 인수를 성공적으로 완료한 후 케이블TV 고객에게도 LG유플러스의 혁신 콘텐츠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제반 환경과 관련 기술을 확보하자”고 주문했다.

이어 “특히 5G 대표 서비스인 VR, AR 활성화를 위해 기반 기술 개발과 콘텐츠 발굴을 선도적으로 추진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LG유플러스가 밝힌 통신방송 콘텐츠 투자 계획은 최근 5년 간 LG유플러스가 관련 분야에 집행한 연 평균 투자액 대비 두 배 가량 많은 규모다. LG유플러스는 내년부터 VR, AR 기반의 실감형 콘텐츠를 모바일뿐만 아니라 TV 플랫폼에도 적용해 유선 고객에까지 5G 차별화 서비스를 확대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내년 상반기에는 AR스튜디오 2호점을 선보인 뒤 5G 서비스 3.0 론칭을 통해 서비스 경쟁을 지속 선도하고 5G 콘텐츠 및 솔루션 수출 국가와 규모도 확대할 예정이다.

변소인 기자
IT전자부
변소인 기자
byline@sisajournal-e.com
통신, 포털을 담당하고 있는 IT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