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이달 예정 연합공중훈련 전격 연기
  • 송준영 기자(song@sisajournal-e.com)
  • 승인 2019.11.17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경두·마크에스퍼 국방부 장관 양자 회담서 결정
북·미 비핵화 협상 견인 위한 조치로 풀이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 장관이 17일 태국 방콕 아바니 리버사이드호텔에서 이달 예정된 연합공중훈련 연기 결정 관련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 장관이 17일 태국 방콕 아바니 리버사이드호텔에서 이달 예정된 연합공중훈련 연기 결정 관련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한국과 미국 국방 당국이 이달 중 예정된 한·미 연합공중훈련을 전격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북·미 비핵화 협상을 견인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17일 태국 방콕 아바니 리버사이드호텔에서 열린 아세안확대 국방장관회의(ADMM-Plus)에 참석한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 장관은 양자 회담을 열고 이달 예정된 연합공중훈련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회담 직후 에스퍼 장관은 “한·미 국방부 간 긴밀한 협의와 신중한 검토를 거쳐 이번 달 계획된 연합공중훈련을 연기하기로 합의했다”라고 밝혔다.

앞서 한국과 미국은 ‘비질런트 에이스’(Vigilant Ace)를 대체해 이달 중에 대대급 이하의 연합공중훈련을 실시한다는 계획을 수립했다.

이에 대해 북한 국무위원회 대변인은 지난 13일 담화를 통해 “대화 상대인 우리(북) 공화국을 과녁으로 삼고 연합공중훈련까지 강행하며 사태발전을 악화일로로 몰아넣은 미국의 분별없는 행태에 대해 더는 수수방관할 수 없다는 것이 우리의 공식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 대변인은 “우리 인민의 분노를 더더욱 크게 증폭시키고 있다”며 “우리는 아무런 대가도 없이 미국 대통령이 자랑할 거리를 안겨주었으나 미국 측은 이에 아무런 상응조치도 취하지 않았으며 우리가 미국 측으로부터 받은 것이란 배신감 하나뿐”이라고 비판했다.

북한의 이런 반발에 대해 한미는 지난 15일 서울에서 열린 제51차 안보협의회(SCM)에서 연합공중훈련 조정 문제를 협의했고, 이번 방콕 회담에서 최종 결정했다.

송준영 기자
금융투자부
송준영 기자
song@sisajournal-e.com
시사저널e에서 증권 담당하는 송준영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