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證, 3Q 누적 순영업수익 725억원···‘10년래 최대’
  • 이용우 기자(ywl@sisajournal-e.com)
  • 승인 2019.11.14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동기대비 76%↑
IB부문·자산운용부문 성장세 힘입어
위탁중개부문과 금융상품판매부문 수익은 감소
한양증권 3분기 수익 구조. / 도표=한양증권

한양증권이 누적 순영업수익 기준으로 10년래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투자은행(IB)부문과 자산운용부문이 실적 상승을 견인했다. 

14일 한양증권은 3분기 누적 순영업수익이 752억600만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 같은 기간보다 76% 증가한 수치로 최근 10년 내 최대 실적이다. 영업이익은 누적 기준으로 3분기 229억8700만원을 기록했다. 1년 전보다 245%나 늘었다.

이번 최대 실적은 IB부문과 자산운용부문 성장으로 가능했다.  

IB부문의 3분기 누적 순영업수익은 406억7600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4%나 증가했다. 자산운용부문은 241억2300만원으로 47% 늘었다. 

한양증권은 IB부문의 경우 지난해 5월에 합류한 투자금융본부와 올해 4월에 신규로 영입한 구조화금융본부의 활약으로 IB 및 프로젝트파이낸싱(PF) 수익이 급증했다고 평가했다. 

반면 위탁중개부문과 금융상품판매부문은 감소했다. 위탁중개부문 누적 순영업수익은 91억8000만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7% 감소했다. 금융상품판매부문은 전년 동기 대비 17% 감소한 12억 2700만원을 기록했다. 

한양증권 관계자는 “전년 동기 대비 큰 폭의 수익 증가는 IB(PF) 부문과 자산운용부문의 실적 상승에서 기인했다”며 “연환산 자기자본이익률(ROE) 추정치는 약 11.2%로 강소 증권사로의 도약 기반을 다졌다”고 설명했다. 

이용우 기자
금융투자부
이용우 기자
ywl@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