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전 법무부 장관 검찰소환···사퇴 후 한달 만에
  • 주재한 기자(jjh@sisajournal-e.com)
  • 승인 2019.11.14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비공개 소환조사 중...입시비리·차명 주식투자 관여 의혹
지난달 14일 사의를 밝히고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를 나서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 사진=연합뉴스
지난달 14일 사의를 밝히고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를 나서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 사진=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4일 검찰에 비공개 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다. 지난 8월 27일 강제수사가 시작된 지 79일, 장관직 사퇴로부터는 한 달 만이다.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이날 오전 9시쯤 조 전 장관을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을 상대로 부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와 공모해 서울대 법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자녀 인턴증명서를 부정 발급한 혐의를 조사할 계획이다.

정 교수가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2차전지 업체 WFM 주식에 차명 투자하는 과정에 개입했는지도 주요 수사 대상이다. 검찰은 정 교수가 지난해 1월 WFM 주식을 사들인 날, 당시 대통령 민정수석이던 조 전 장관의 계좌에서 5000만원이 청와대 인근 현금인출기를 통해 정 교수에게 이체된 정황을 포착했다.

조 전 장관이 정 교수와 차명 투자로 부당 이득을 챙긴 것으로 확인되면 공직자윤리법,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와 함께 뇌물수수 혐의를 적용할 수 있다는 게 검찰의 시각이다.

 

주재한 기자
정책사회부
주재한 기자
jjh@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