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핏물하천’ 돼지 침출수···“취수장 수질에는 문제없어”
  • 김도현 기자(ok_kd@sisajournal-e.com)
  • 승인 2019.11.13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상수원 오염가능성 낮아···침출수에도 ASF 바이러스 잔존 힘들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아프리카돼지열병(ASF)으로 살처분된 돼지에서 핏물 침출수가 나와 인근 하천이 붉게 물들며 주민불안이 가중된 가운데 정부가 취수장 수질에는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13일 환경부는 설명자료를 통해 “12일 한강유역환경청·한국수자원공사 등과 합동으로 연천 취수장을 확인한 결과 침출수 사고 전후의 수질변화는 없다”고 알렸다. 주민들의 불안에 따라 가동이 중단됐던 경기 파주의 금파취수장도 정상적으로 취수가 재개됐다.

침출수 사고가 발생한 지역은 민간인출입통제선 내 군부대 소재 매몰지다. 지난 10일 내린 비로 트럭에 쌓아둔 돼지 수만마리 사체에서 핏물이 새어나오며 인근 하천으로 흘러들었다. 사고 후 연천·파주 등 지역의 상수원 오염 가능성이 제기됐다. 사고지점과 가장 가까운 연천 통합취수장은 가동이 계속됐으나, 파주 금파취수장은 12일 10시부터 취수가 중단된 바 있다.

당국은 상수원 오염 가능성을 낮게 봤다. 환경부는 “핏물 유출지점에서 가장 가까운 취수장까지 거리가 13km”라며 “방제 둑을 쌓고 차단 시설을 설치해 하류지역으로 핏물이 흘러가지 않도록 조치했으며 유출된 핏물은 펌프흡입 및 준솔 등으로 해소가 된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어 “금파취수장은 사체가 있던 지점에서 약 55km 떨어진 곳에 위치했는데, 하천의 평균 유속을 고려하면 도달하는데 약 5일이 소요될 것”이라 예상하며 “매몰지 하천수가 취수장에 도착하지 않아 시민불안을 우려해 12일 정오께 팔당 광역계통으로 급수원을 변경하게 됐으며 수질검사 결과 특이사항이 발견되지 않아 이날 오후 3시부터 정상취수가 실시됐다”고 부연했다.

일각에서 지적됐던 ASF 바이러스 존재 가능성 또한 희박할 것이라 점쳤다. 대다수 돼지들이 감염 예방차원에서 살처분 됐기 때문이다. 다만 정확한 판단을 위해서 12일 채수한 시료를 국립화경과학원에서 분석 중이다. 바이러스가 있다 하더라도 소독공정에서 99.99%까지 바이러스가 제거되도록 시설이 갖춰져 있어 안전하다고 환경부는 강조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방제 작업을 실시해 추가적인 침출수 유출은 없지만 매몰이 완료되기 전까지 현장 점검을 지속해서 실시해 침출수가 하천으로 유입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도현 기자
산업부
김도현 기자
ok_kd@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