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김성 北유엔대사, 美 향해 ‘북미 싱가포르 공동성명’ 이행 촉구
  • 한다원 기자(hdw@sisajournal-e.com)
  • 승인 2019.11.12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관계 정체 상태, 南 이중적인 행동서 기인”
IAEA 사무총장 대행 “북핵,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
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가 11일(현지시간) 미국 측에 북미 싱가포르 공동성명을 이행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AFP)
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가 11일(현지시간) 미국 측에 북미 싱가포르 공동성명을 이행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AFP)

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가 11일(현지시간) 미국 측에 북미 싱가포르 공동성명을 이행할 것을 촉구함과 동시에 남측을 향해 이중적인 태도를 취하고 있다며 쓴소리를 했다.

김 대사는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활동을 지지하는 결의를 채택한 유엔 회의에서 북미 관계가 지난해 6월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이후 거의 진전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반도 정세는 긴장 악화의 악순환에서 벗어나지 못했다”며 “이는 전적으로 시대착오적인 적대시정책에 의존해 미국이 저지른 정치적, 군사적 도발에 기인한다”며 미국에 책임을 전가했다.

특히 김 대사는 한반도에서 평화와 안정을 공고히 하고 발전을 성취하는 열쇠는 싱가포르에서의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에서 채택된 공동성명을 이행하는 것에 달려있다고 강조했다. 북미 정상은 지난해 6월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새로운 북미관계 수립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공동 노력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전쟁포로 및 전쟁 실종자들의 유해 발굴 및 유해 즉시 송환 등에 합의한 바 있다.

이날 김 대사는 북한은 지난해 이후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선의로 적극적인 노력을 계속해왔다”며 20개월 이상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도 자제해왔다고 설명했다. 또 “한반도 평화와 안정에 대한 국제사회의 열망을 충족하기 위한 우리의 진지한 선의와 관용의 명확한 표시”라고 덧붙였다.

남북 관계에 대해서도 한국에 책임을 전가했다. 그는 남북 주민과 해외를 열광시켰던 역사적인 남북선언이 “지금은 이행의 주요한 단계로 나아가지 못하고 정체 상태”라면서 “전 세계 앞에서는 평화의 악수를 하고 뒤에서는 초현대적 공격무기를 도입하고 미국과 연합군사훈련을 하는 남한 당국의 이중적 행동에서 기인한다”고 말했다.

한편, 유엔총회에서 코르넬 페루타 IAEA 사무총장 대행은 “북한의 핵 활동은 여전히 심각한 우려의 원인”이라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확실히 위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페루타 대행은 IAEA의 사찰 요원들이 북한에서 추방된 지 10년이 넘었다며, IAEA는 인공 위성 촬영 이미지 등을 통해 북한 핵 프로그램에 대한 모니터를 지속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페루타 대행은 “IAEA는 관련 당사국 간에 정치적 합의가 이뤄진다면 북한의 핵 프로그램을 검증하는 데 있어 필수적인 역할을 할 준비가 돼 있다”고 주장했다.

다만 김성 대사는 “IAEA가 편견과 불신, 불공정한 태도를 아직 버리지 못했다”며 “IAEA가 진정으로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유지에 관심이 있다면 편견과 불신으로부터 자유로운 공정한 입장을 취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한다원 기자
정책사회부
한다원 기자
hdw@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