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여야5당 대표와 만찬회동···靑 3실장은 기자간담회
  • 이용우 기자(ywl@sisajournal-e.com)
  • 승인 2019.11.10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친 조문 답례 차원 비공계 회동
후반기 국정운영·현안 대화 오갈 듯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7월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정당대표 초청 대화'에서 여야 5당 대표들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7월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정당대표 초청 대화'에서 여야 5당 대표들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 청와대에서 여야 5당 대표를 만나 만찬 회동을 한다.

문 대통령이 여야 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해 회동하는 것은 취임 후 다섯 번째다. 마지막 만찬은 지난 7월 18일로 당시 문 대통령은 여야 대표들과 만나 일본 수출규제 관련 논의를 한 바 있다. 이번 만찬은 지난 7월 회동 이후 115일만이다.  

이번 만찬은 최근 문 대통령 모친상에 여야 대표가 조문한 것에 대한 답례 형식이다. 청와대가 제안하며 성사됐다. 만찬에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자유한국당 황교안·바른미래당 손학규·정의당 심상정·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청와대는 정무적 의미를 배제하고 여야 5당 대표를 만나 감사의 뜻을 표하고자 한 문 대통령의 의지에 따라 이번 만찬이 이뤄졌다고 전했다.  

임기 후반기에 돌입한 문 대통령이 이번 만찬 회동을 통해 경색된 정국을 풀고 협치의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청와대 설명대로 정무적 의미를 배제한다고 해도 정국은 경제, 외교, 사회 등 각 분야에서 해결해야 할 과제가 산적했다. 여기에 여야 정국도 경색됐다.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검찰개혁 법안 및 선거제 개혁안 처리, 대북 정책, 경제 문제 등 국정 현안이 많은 만큼 이에 대한 논의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회동은 전면 비공개로 진행된다. 

만찬에 앞서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오후 3시부터 청와대 출입기자단 상주공간인 춘추관에서 브리핑 형식의 기자간담회를 한다.청와대 3실장이 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간담회를 갖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세 사람은 이번 기자간담회를 통해 문재인 정부의 전반기에 대한 소회와 함께 정치와 경제, 외교, 안보 등 각 분야에 대한 문재인 정부의 후반기 집권 비전을 설명할 예정이다. 

 

이용우 기자
금융투자부
이용우 기자
ywl@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