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Tip]‘모르면 손해’···중소기업 청년들을 위한 금융혜택들
  • 김희진 기자(heehee@sisajournal-e.com)
  • 승인 2019.11.09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금 감면 및 목돈과 내 집 마련에 보탬이 되는 정책금융상품 알아보기
사진=셔터스톡
사진=셔터스톡

중소기업에 취직 예정이나 새롭게 입사한 사회초년생들이라면 한가지 체크해봐야 할 사항이 있다. 바로 정부에서 제공하는 지원 정책들이다.

오늘은 세금을 줄여주고 목돈과 내 집 마련에 힘이 되는 중소기업 청년을 위한 정책금융상품에 대해 알아보자.

◇ 아낀 세금, 늘어나는 실수령액···‘중소기업 청년 소득세 감면제도’

매달 세전 월급에서 세금을 제외하고 남는 세후 월급을 보며 안타까워하는 이들이 적지 않다. 이런 이들 중 중소기업에 다니는 청년이라면 희소식이 있다. 각종 세금 중 중소기업 청년을 대상으로 소득세를 감면해주는 정부 제도가 있기 때문이다. 바로 ‘중소기업 청년 소득세 감면제도’다.

중소기업 청년 소득세 감면제도란 중소기업에 재직하고 있는 만 15세 이상 34세 이하 청년이라면 누구나 받을 수 있는 세금감면 혜택으로, 취업 후 5년간 근로소득세의 90%를 감면해주는 제도다.

소득세는 연봉 증가분보다 더 큰 폭으로 증가한다. 때문에 소득세 90% 감면 혜택은 상대적으로 연봉이 낮은 입사 초기보다 시간이 지날수록 더 많은 혜택을 누릴 수 있다는 이점이 있다. 때문에 얼마 안되는 액수라고 지나치지 말고, 신청 대상자라면 필수적으로 감면제도를 신청할 것을 추천한다.

소득세 감면을 받기 위해서는 중소기업 취업자 소득세 감면신청서를 작성하여 원천징수의무자인 회사에 제출하면 된다. 신규 입사자는 사내 인사팀 또는 회계담당자에게 문의하면 도움을 받을 수 있다.

◇ 직무 역량을 높이고 싶다면···‘재직자 내일배움카드’

직무능력 향상이나 성공적인 이직을 위해 틈틈이 학원에 다니거나 온라인 강의를 듣고자 하는 직장인들이 많다. 그러나 생각보다 높은 수강료 때문에 선뜻 배움에 나서기 쉽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

이런 고민을 하는 직장인이라면 ‘재직자 내일배움카드’를 사용하는 것을 추천한다. 재직자 내일배움카드, 혹은 근로자 카드는 직무 역량을 향상을 위해 교육을 받고자 하는 직장인들에게 직업 훈련비용을 지원하는 제도다. 고용보험에 가입한 근로자라면 신청할 수 있으며 최대 연 200만원 한도로 5년마다 300만 원까지 사용 가능하다. 외국어 강의 같은 경우에는 수강료의 60%를, 온라인 강의의 경우 수강료 전액을 지원받을 수 있다.

지원대상은 ▲우선지원 대상기업(보통 중소기업이 해당)에 재직 중인 근로자 ▲기간제·파견·일용 근로자 ▲1주 동안 소정 근로시간이 36시간 미만인 근로자 ▲고용보험료 체납액이 없는 자영업자 ▲경영상의 이유로 90일 이상 무급휴직, 휴업 중인 자 ▲일학습병행제 훈련에 참여 중인 근로자 ▲고용위기지역 근로자 ▲근로자 카드를 신청한 일로부터 180일 이내에 이직 예정인 자 ▲육아휴직자 등으로 이런 조건 중 하나라도 해당된다면 신청이 가능하다.

◇ 목돈 마련을 생각하는 사회초년생이라면···‘청년내일채움공제’

중소기업 취업을 장려함과 동시에 이제 막 사회생활을 시작한 청년들의 목돈 마련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좋은 제도가 있다. 바로 ‘청년내일채움공제’다.

청년내일채움공제는 쉽게 말해 적금과도 같다. 매달 가입 청년의 월급에서 일정액을 적립하고, 여기에 기업과 정부가 함께 지원금을 적립해 만기 시 목돈으로 돌려주는 제도다. 청년내일채움공제에는 2년형과 3년형이 존재하는데 청약한 재직기간 동안에 퇴사하게 되면 적립금과 나라에서 나오는 지원금 일부를 수령할 수 있고, 기간을 다 채우게 된다면 기업의 기여금까지 모두 받을 수 있다.

2년형은 매월 12만5000원씩 2년간 300만원을 적립하면 기업이 400만원, 정부가 900만원을 지원해 총 1600만원을 수령하며, 3년형은 매우러 16만5000원씩 3년간 600만원을 적립하면 기업이 600만원, 정부가 1800만원을 지원해 총 3000만원을 수령하는 방식이다.

정책 대상은 첫 직장에 입사하게 된 사회초년생을 중심으로 하며, 가입 요건은 생애 최초 취업이거나 고용보험 총 가입 기간이 12개월 이하인 청년이다.

중소기업 및 중견기업 지원사업인 만큼 모든 기업의 사회초년생이 정책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것은 아니다. 특히 3년형 공제는 잦은 이직으로 인력난이 심각한 중소기업의 우수인력 유치를 우선으로 지원하기 때문에 재직자는 신청 전에 필수적으로 재직 기업의 공제 가입 여부를 확인해봐야 한다.

김희진 기자
금융투자부
김희진 기자
heehee@sisajournal-e.com
김희진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