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日 산케이 "韓 공개 文-아베 환담 사진은 무단촬영"
  • 박지호 기자(knhy@sisajournal-e.com)
  • 승인 2019.11.08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산케이신문, 8일 1면 머릿기사로 문 대통령-아베 환담사진 무단촬영이라 주장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4일 오전(현지시간) 태국 방콕 임팩트포럼에서 아세안+3 정상회의 전 환담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4일 오전(현지시간) 태국 방콕 임팩트포럼에서 아세안+3 정상회의 전 환담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본의 산케이신문이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환담 사진을 공개한 것에 대해 사진 무단 사용이라며 문제 삼았다. 

산케이신문은 8일 1면 머리기사로 '한일정상 대화 무단으로 촬영…용의주도 준비 한국 불의의 일격'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다. 한국이 일본의 동의 없이 무단으로 한일 정상 대화를 촬영해 공개했다는 내용이다. 사진에는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지난 4일 태국 방콕에서 나눴던 11분간의 환담 모습이 담겼다. 

기사에는 "한일 청구권 협정 위반을 시정하지 않으면서 한일 관계를 개선하고 싶은 한국이 일방적으로 대화 내용을 내외에 공표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또 "용의주도한 한국 측의 불의의 일격에 일본 정부의 불신이 커지고 있다"며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가 이에 대해 '그건 신의 원칙에 위반한다'고 입을 모아 분노했다"고 주장했다. 

산케이는 "한국 측이 두 정상의 접촉에서부터 사진 촬영, 신속한 공표까지 용의주도하게 준비했다"며 "당시 아베 총리는 대기실에서 있던 10명의 정상이 순서대로 악수했는데, 마지막이 문 대통령이었다. 마지막에 위치한 문 대통령이 말을 걸자 아베 총리가 거절하기 힘들었던 것으로 생각된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이어 "개인의 SNS(소셜네트워크)에도 누군가와 찍은 사진을 업로드할 때는 상대의 허가를 얻는 것이 상식이다"는 외무성 간부의 발언, "에티켓 위반"(외교 소식통) 등 신문의 입맛에 맞는 일본 측 인사들의 비판적인 발언을 익명으로 소개했다.

산케이가 해당 기사에서 스스로 설명했듯 정상 간 비공식 접촉에 관한 사진 촬영과 공표는 명문화된 룰이 있는 것은 아니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일본이 전날 이낙연 국무총리가 정상 환담과 관련해 일본 측을 비난한 것에 대한 반격이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 이 총리는 지난 7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방콕에서 있었던 문 대통령과 아베 일본 총리의 만남에 대한 일본의 발표가 국제적 기준에 맞는다고 보지 않는다. 일본 측이 대화 내용도 소개하지 않았다"고 지적한 바 있다. 

박지호 기자
산업부
박지호 기자
knhy@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