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저성장시대 맞은 편의점···규제에 발목 잡히나
  • 유재철 기자(yjc@sisajournal-e.com)
  • 승인 2019.11.07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신규출점 줄면서 점포당 매출액 반등···자율규약 시행 후 가맹본부-점주 지위 역전 가능성도
출점제한으로 성장 한계점에 도달하면 편의점 재투자 줄어들 수 있어···"정책 성공여부는 조금 더 두고봐야"
/그래픽=이다인
/ 그래픽=이다인

 

오프라인 유통업계가 전례 없는 위기에 봉착한 가운데 편의점 근접 출점 제한 정책이 관련업계의 성장을 저해할 수도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출점 제한으로 성장 한계점에 도달하면 편의점에 대한 재투자도 서서히 줄어들 수 있다는 것이다.

7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정부는 편의점 시장의 과도한 경쟁을 막기 위해 18년 만에 편의점 출점 거리를 제한하는 자율규약을 운영하고 있다. CU, GS25, 세븐일레븐, 이마트24, 미니스톱, 씨스페이스 등 빅브랜드 편의점이 해당 규약에 동참하기로 하면서 전국에 있는 거의 모든 편의점이 출점 제한 효력 안으로 들어왔다.

이 자율규약은 한마디로 출점은 어렵고 폐점은 쉬워 매출이 나오지 않는 가맹점주들에게는 업종전환이나 타브랜드 이적 등이 용이하다. 반면 신규로 편의점 장사에 뛰어들고자 하는 창업자들에게는 이 자율 규약이 높은 벽이다. 신규 개점을 하려면 같은 브랜드 편의점은 최소한 50~100미터는 떨어져 있어야 한다.

과도한 경쟁으로 편의점 점포당 매출액이 떨어져 결국 폐점으로 이어지는 산업 환경을 개선해야 한다는 것에는 업계의 의견이 일치한다. 자율 규약 시행 1년이 되어 가고 있는 현재 점포당 매출은 서서히 회복될 것으로 보인다.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지난해 CU와 GS25, 세븐일레븐, 이마트24, 미니트톱 편의점 상위 5위 업체의 가맹점당 평균 매출액은 2016년 5억6700만원, 2017년 5억4460만원으로 감소하다가 지난해 5억5100만원으로 소폭 반등했다.

2014년 규제 완화 조치에 따라 기존 250미터 내 동일 브랜드 편의점 출점 제한 규약마저 폐지되면서 점포당 매출은 감소세가 뚜렷하게 일어났지만 지난해 신규 5개 편의점의 신규 가맹점수(4978개)가 전년(6615개)보다 줄면서 반등의 계기를 마련한 것이다. 올해는 사실상 신규출점이 막혀있기 때문에 점포당 매출은 더 뛸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문제는 출점거리 제한으로 추가적인 시장 진입이 불가능해 발생할 수도 있는 부작용들이다. 업계는 전체 시장규모가 정해져 있기 때문에 가맹본부 입장에서 재계약 점주들을 영입하기 위한 과도한 비용들이 발생할 수 있다고 본다.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재계약을 하면서 수익배분 조정에 성공했다는 글들이 올라오고 있다. 이 외에도 가맹본부는 재계약 점주들의 이탈을 막기 위해 판매장려금 등의 지원금이 발생할 수 있다.

업계는 이 같은 편의점 시장 환경 변화가 결국 기업의 ‘재투자’를 가로막는 요인으로 흘러갈 수 있다고 지적한다. 기업은 업계의 성장과 그로 인해 발생하는 수익을 보고 재투자를 결정하는데 사실상 시장파이 고정으로, 일정 수준 도달 시 기업이 투자를 줄일 수 있다고 말한다.

업계 관계자는 “출점거리 제한이 상생차원에서 물론 좋은 정책이지만 먼 미래를 봤을 때 업계 전반에 도움이 되는지는 조금 더 두고봐야 한다”고 말했다.

유재철 기자
산업부
유재철 기자
yjc@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