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계부터 관리까지···‘인재’로 드러난 강릉 수소탱크 폭발사고
화학
설계부터 관리까지···‘인재’로 드러난 강릉 수소탱크 폭발사고
  • 김도현 기자(ok_kd@sisajournal-e.com)
  • 승인 2019.11.06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계 때부터 없던 ‘산소유입 방지장치’ 제조사도 몰라···과실치사상 혐의 1명 구속
5월 강릉 수소탱크 폭발 사고현장. /사진=연합뉴스
5월 강릉 수소탱크 폭발 사고현장. /사진=연합뉴스

수소산업계의 위축을 야기했던 강릉 수소탱크 폭발사고가 인재였음이 드러났다.

6일 강릉경찰서는 해당 폭발사고와 관련해 관련기관 및 업체 직원 10명을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로 입건하고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길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들 중 1명은 구속, 9명은 불구속 입건됐다.

해당 폭발사고는 지난 5월 발생했다. 강릉과학산업단지 내 강원테크노파크 강릉벤처 1공장 인근에 있던 수소저장 탱크가 폭발하면서 2명이 사망하고 6명이 다쳤다. 이 사고로 수소탱크 등에 대한 안전성 시비가 일어 정부 및 기업들의 ‘수소경제’ 추진에도 상당한 우려를 낳은 바 있다.

경찰에 따르면 수전해(물 전기분해) 시설의 설계부터 관리까지 문제가 있었다. 설계도면을 확인한 결과 애초부터 폭발을 방지하는 ‘산소유입 방지 안전장치’가 없었다. 제조업체도 이 같은 문제를 파악하지 못했으며, 관리 과정에서도 시험가동 시 지켜야 할 점검사항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경찰은 수사 과정에서 드러난 수소 관련 안전관리 문제점들은 관계기관에 통보하고, 유사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계 법령과 제도 개선을 건의하기로 했다.

김도현 기자
산업부
김도현 기자
ok_kd@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