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김연철 통일부장관, 현대아산·관광공사와 첫 금강산 해법 논의
  • 이준영 기자(lovehope@sisajournal-e.com)
  • 승인 2019.10.31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연철 “엄중한 상황”···현대아산, 재산권 보호 강조하며 정부에 적극적 역할 부탁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31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집무실에서 금강산관광 사업자인 현대아산의 배국환 사장, 한국관광공사의 안영배 사장과 북한의 남측 시설 철거 요구 등 관련 문제를 협의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31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집무실에서 금강산관광 사업자인 현대아산의 배국환 사장, 한국관광공사의 안영배 사장과 북한의 남측 시설 철거 요구 등 관련 문제를 협의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31일 금강산관광 사업자인 현대아산과 한국관광공사와 북한의 남측 시설 철거 요구 등에 관해 논의했다. 북한이 우리 정부의 실무회담 제의마저 거부한 상황에서 본격적으로 해법을 찾는 상황이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 장관 집무실에서 배국환 현대아산 사장과 안영배 관광공사 사장을 만났다. 이들이 만난 것은 북한의 금강산 관광 남측 시설 철거 요구 이후 처음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 장관은 “엄중한 상황이기 때문에 정보를 공유해나가면서 지혜를 모아서 어떻게든 해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또 김 장관은 “남북 당국 간, 그리고 사업자와 북한 사이에서 협상할 수도 있지만 그보다 중요한 것은 통일부와 사업자 사이에 잘 논의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현대아산 측은 북한의 시설 철거 요구에 대한 당혹감과 함께 재산권 보호를 강조했다.

배 사장은 “현대로서는 금강산관광 재개 준비를 열심히 해오고 있었다. 이번 사건을 이렇게 맞이하니까 당혹스럽다. 정부 당국이 국민의 재산권 보호 차원에서 잘 해주기를 바란다”며 “다각적인 대북관계나 국제관계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해주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배 사장은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의 방북 가능성에 대해 현재는 계획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안 사장은 “금강산에 진출한 기업들의 재산권도 보호해주면서 한반도 관광 활성화 취지에서 북한과 협의를 잘 해줄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현대아산은 금강산 관광지구에 1억9660만달러를 투자했다. 현대아산은 금강산관광지구에 해금강호텔, 금강산옥류관, 구룡마을, 온천빌리지, 고성항횟집 등의 시설을 보유하고 있다.

한국관광공사와 에머슨퍼시픽 등 기타 기업이 1억2256만달러를 투자했다. 관광공사는 문화회관, 온정각(민간 공동 소유) 등을 보유하고 있다.

이준영 기자
정책사회부
이준영 기자
lovehope@sisajournal-e.com
사랑 희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