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예능 1인자 유느님의 귀환
  • 김지은 우먼센스 기자(brandcontents@sisajournal-e.com)
  • 승인 2019.11.03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한도전" 종영 후 별다른 성과를 보여주지 못해 주춤했던 유재석이 서서히 본래 명성을 회복하는 모양새다.

 

13년 동안 대한민국을 대표했던 예능 MBC <무한도전>(이하 <무도>)의 종영 후, 오랜 공백기 없이 예능에서 활약한 유재석. 하지만 시청률 30%에 다다르는 경이로운 기록과 강력한 팬덤및 화제성을 지닌 프로그램의 진행자였던 이전의 명성 때문일까? 새로운 ‘유재석표 예능’은 저조한 시청률과 함께 화제성도 없이 폐지 수순을 밟았다. 일각에선 유재석의 시대가 저문 것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기에 이르렀다.

<무도> 종영 후 유재석의 행보를 살펴보자. 첫 번째 선택은 넷플릭스의 <범인은 바로 너!>였다. 7인의 탐정단이 10개의 미스터리한 사건을 풀어가는 버라이어티 게임쇼로, 방영 전에는 <크라임씬>과 같은 ‘롤 플레잉 추리 예능’일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었으나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넷플릭스에서 만든 <런닝맨>’이라는 반응이 이어졌다. 주어진 역할을 연기하면서 미션을 단계별로 해결해 단서를 찾는 구조였기 때문. 이전에 볼 수 없었던 신선한 소재와 전개가 돋보이는 프로그램을 내놓는 넷플릭스인지라, <런닝맨>과 유사한 플레잉이 식상하다는 반응이 상당수였다. 8명이 동거하며 사라진 1,000만원을 찾는 SBS <미추리 8-1000> 역시 비슷한 평가를 받았다. 그동안 예능에서 볼수 없었던 ‘블랙핑크’ 제니와 손담비가 출연해 신선하긴 했으나 <패밀리가 떴다>와 <런닝맨>을 오묘하게 섞어놓았다는 평을 피할 수 없었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과 JTBC <요즘애들>의 경우도 크게 다르지 않다. <요즘애들>은 소리없이 종영했고,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과거의 화제성을 따라가지 못하는 듯했으나 시즌2를 시작하면서 무섭게 상승세를 타고 있다.

 

몸으로 부딪히는 ‘야외’ 예능

뚜렷한 성과를 내놓지 못했던 유재석이 다시 공격적인 활동에 나서는 모양새다. <무도>의 김태호 PD와 의기투합한 MBC <놀면 뭐하니?>와 토크에 강한 그의 장점을 십분 살린 tvN <일로 만난 사이>를 통해서다. 유재석이 쉬는 날마다 김태호 PD에게 전화해 자주 했던 말을 프로그램 이름으로 만든 <놀면 뭐하니?>는 ‘릴레이’ 방식을 띠고 있다. 카메라를 이어받거나 음원을 이어받는 식이다. 첫 방송은 스타들의 손에서 손으로 이동한 카메라가 담아낸 인물들의 이야기를 재구성하는 ‘릴레이 카메라’ 형식이었으며, 최근엔 유재석이 ‘체리필터’의 손스타에게 배운 드럼비트를 바탕으로 작곡가들이 음원을 붙여나가는 릴레이 작곡이 전파를 탔다. <일로 만난 사이>는 이른바 ‘구슬땀 예능’이다. 일로 만난 사이답게 쿨하게 같이 일하고 번 돈을 나를 위해 쓴다는 명확한 콘셉트에 따라 유재석과 출연한 게스트들은 열심히 노동을 하며 대화를 나눈다. 첫 회에는 게스트인 이효리·이상순 부부와 제주도 녹차 농장에서 일하며, <패밀리가 떴다> 출연 당시 ‘국민남매’로 사랑받은 이효리와의 ‘케미’를 선보였다. 어색한 듯 대화를 이어가던 유재석과 이상순의 조합도 신선하게 다가왔다. 이어 차승원, 유희열, 정재형이 게스트로 출연해 유재석과 호흡을 맞췄다.

유재석과 김태호 PD는 놀면 뭐하니?로 MBC 토요 예능 자리를 되찾았다.
유재석과 김태호 PD는 놀면 뭐하니?로 MBC 토요 예능 자리를 되찾았다.

 

캐릭터 변화와 속내 고백으로 차별화

그렇다면 이전의 프로그램과 두 예능의 차이점은 무엇일까? 미묘하게 달라진 유재석의 변화를 감지할 수 있다는 평이 지배적이다. 유재석의 트레이드마크로 통했던 ‘착한 진행’ 대신 뻔뻔하고 얄미운 모습을 보여준다. 그동안 프로그램의 메인 MC로서 방송의 흐름과 멤버들의 비중 및포지션을 절묘하게 조율하는 배려형 진행을 보여줬던 그다. 사소한 부분을 캐치해 분량이나 캐릭터를 만드는 능력으로 서장훈, 김C, 조정치, 엄현경 등의 신스틸러를 탄생시킨 바 있다. 하지만 최근엔 뮤지션들 앞에서 “내 비트가 음악계를 통일시켰다”라는 뻔뻔한 멘트를 하는가 하면, 이효리와 티격태격하고 차승원에게 열등감을 느끼는 등 웃기는 예능인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또 두드러지는 점은 ‘완벽한 존재’로 보여 ‘유느님’으로 불리던 그가 육아를 비롯해 커리어 등에서 느끼는 고민을 여과 없이 드러내며 친근한 인간미를 부각하고 있다는 것이다. <런닝맨>의 추격전을 위해 금연했던 그이지만 예능을 찍기 위한 체력 관리로 헬스를 할 뿐 운동 자체를 좋아하지 않는다고 고백하는가 하면, 시간이 흐를수록 예능을 할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생각한다는 속마음을 내보여 시청자들의 공감을 샀다. 그뿐만 아니라 까부는 아들 지호를 보며 “그러지 마”라고 말하면서도 자신을 닮은 것 같아 뜨끔뜨끔하다는 이야기를 하며 현실 육아 중인 아빠의 면모를 드러내기도 한다.눈여겨볼 것은 유재석이 초심으로 돌아갔다는 점이다. <무모한 도전>에서 기차와 달리기 시합을 하고 황소와 줄다리기를 했던 그 시절처럼 몸으로 부딪히는 예능을 하기 시작했다. 장수 프로그램으로 자리 잡은 <런닝맨>을 비롯해 <유 퀴즈 온 더 블럭> <놀면 뭐하니?> <일로 만난 사이> 모두 체력 소모가 상당한 예능이다. 추격전을 벌이고, 길거리를 돌아다니며, 고된 노동을 자처한다. 쉬운 길로 갈 수있음에도 유재석이 험난한 길을 선택한 이유는 무엇일까? 과거 <무도> 팬미팅에서 그가한 말을 살펴보면 짐작할 수 있다. “하는 일마다 잘되지 않을 때 간절하게 기도했습니다. 한 번만 개그맨으로서 기회를 달라고. 대신 소원이 이뤄졌을 때 초심을 잃고 모든 것이 나 혼자 일군 것이라고 생각한다면 그때는 누구보다 큰 아픔을 받더라도 원망하지 않겠다고요.”

 

<무도> 멤버, 요즘 뭐 하니?

 

박명수 tvN <더 짠내투어>. KBS 2FM <박명수의 라디오쇼>,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활약하고 있다. <무도>에서 보여준 ‘호통’ ‘버럭’ ‘투덜이’ 캐릭터를 유지하면서 메인 MC로 중심을 잡고 프로그램을 이끈다. 각 프로그램은 인기와 화제 면에서 좋은 성적을 받고 있으나 박명수라는 캐릭터는 이전에 비해 빛을 발하지 못하는 중.

 

 

 

정준하 <무도> 종영 후 방송가에서 모습을 감췄다가 뮤지컬 <시티오브엔젤>로 복귀했다. 보컬 트레이닝을 받고 매일 12시간씩 연습했다고. 뮤지컬 홍보차 방송에 얼굴을 드러내고 있어 향후 방송 활동을 늘릴 것으로 기대된다.

 

 

 

 

정형돈 ‘웃기는 거 빼고 다 잘한다’는 수식어를 갖고 있던 그는 <무도>의 타이틀을 벗고 자신만의 매력을 십분 발휘하는 중. <주간 아이돌> <아이돌룸>을 시작으로 <뭉쳐야 찬다>에서 예능감을 폭발시키고 있다. 또 틈틈이 ‘형돈이와 대준이’로 가수 활동도 이어가는 중.

 

 

 

노홍철 하차 후 <내 방의 품격> <런드리 데이> 등 갖가지 예능에 출연했으나 이전의 명성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현재 <구해줘 홈즈> <같이 펀딩>에 출연 중. <구해줘 홈즈>는 시청자의 구미를 자극해 흥하고 있으며 김태호 PD와 함께 하는 <같이 펀딩>은 ‘아이디어 크라우드 펀딩’이라는 참신한 소재로 흥미를 끌고 있으나 아직까지 성패를 가늠하기 어려운 상태다.

 

 

양세형 <무도> 멤버로 합류해 제2의 전성기를 맞았다. <웃찾사> <코미디빅리그> 외에는 뚜렷한 활동을 보여주지 못했던 그는 <무도>에서 특유의 깐족거림을 개그로 승화해 대세 예능인으로 자리 잡았다. 현재 <전지적 참견 시점> <구해줘 홈즈>에서 활약 중.

 

 

 

황광희 tvN <미쓰 코리아>, 올리브 <극한식탁> 등에 출연하며 예능 출연을 이어가고 있으나 이전과 같은 ‘포텐’은 터뜨리지 못하고 있다. 그의 인스타그램에는 여러 나라를 여행한 사진이 가득해 패션으로 주목받고 있다.

 

 

 

조세호 공식 멤버가 된 지 2개월 만에 <무도> 종영을 맞이한 비운의 멤버인 그는 유재석과 함께 <해피투게더>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토크에 재미를 더하며 존재감을 이어가는 중. 하지만 ‘프로불참러’와 같은 역대급 캐릭터를 만들지 못하고 있는 상태다.

 

 

 

 

 

우먼센스 2019년 10월호

https://www.smlounge.co.kr/woman

에디터 김지은 사진 서울문화사DB, MBC·CJENM·JTBC·샘컴퍼니 제공

김지은 우먼센스 기자
김지은 우먼센스 기자
brandcontents@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