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日 요미우리 “文대통령, 친서통해 아베에 정상회담 권유”
  • 김도현 기자(ok_kd@sisajournal-e.com)
  • 승인 2019.10.30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총리가 전달 ‘조기 정상회담 필요’ 강조···日정부 “11월엔 안 해”
지난 6월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당시 문재인 대통령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악수한 뒤 이동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지난 6월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당시 문재인 대통령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악수한 뒤 이동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조속한 시일 내에 정상회담이 필요하다는 내용을 담은 친서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 전달했으며, 일본 정부는 내달 중 정상회담을 하지 않을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30일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일본 고위 관료의 말을 인용해 이 같은 내용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친서는 지난 22일부터 24일 일왕 즉위 참석 차 일본을 방문한 이낙연 국무총리가 전달했다. 일정 마지막 날 전달된 이 친서에는 구체적으로 시기가 특정되진 않았으나 조기에 양국 정상이 만나야 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이 신문은 아베 총리가 친서를 받을 때 “양국 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돌리는 계기를 만들자”고 한국 측에 요청했지만, 문재인 대통령의 제의에 쉬이 응할지는 미지수라 시사했다. 징용 피해자에 배상을 명령한 대법원 판결과 관련해, 자신들의 요구를 한국이 수용할지 여부를 지켜보겠다는 뜻을 내비쳤다는 이유에서다.

내달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국제회의를 통해 두 차례 만나게 된다. 태국 방콕에서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관련 정상회의가, 칠레에서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가 차례로 예고돼 있다. 다만 일본 측이 즉각적인 정상회담을 피하겠다는 입장이어서 정상회담이 성사될지 여부는 미지수라는 게 전문가들의 견해다.

김도현 기자
산업부
김도현 기자
ok_kd@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