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삼성전자, 위아래로 접는 차기 폴더블폰 공개
  • 윤시지 기자(sjy0724@sisajournal-e.com)
  • 승인 2019.10.30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갤럭시 폴드와 달리 수평축으로 접히는 '클램쉘' 형태
'콤팩트'한 폼팩터 강조···휴대감 강화될 듯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프레임워크 R&D그룹 정혜순 상무가 2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9'에서 폴더블 카테고리의 무한한 가능성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의 차기 폴더블 스마트폰은 갤럭시폴드와 달리 위아래로 접힐 전망이다. 전작과 달리 작은 화면과 크기로 휴대감과 편의성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29일(현지시각) 삼성전자는 미국 캘리포니아 새너제이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9'에서 새로운 폼팩터가 적용된 폴더블 스마트폰을 깜짝 공개했다.

이날 정혜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프레임워크개발그룹 상무는 기조연설을 통해 "폴더블 기술의 놀라운 점은 더 콤팩트해질 수도 있다는 것"이라며 "우리가 실험하고 있는 이 새로운 폼팩터는 주머니에 쏙 들어갈 뿐 아니라 여러분이 사진이나 동영상을 찍을 때는 물론 폰을 사용하는 방식을 변화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가 공개한 새 폴더블 스마트폰은 1세대 폴더블 제품인 갤럭시 폴드와 달리 위아래로 접힌다. 과거 폴더폰처럼 위아래로 여닫지만 접히는 안쪽은 전면 디스플레이로 구성되는 방식이다. 

다만 삼성전자는 새로운 폼팩터를 적용한 차기작의 모델명이나 출시 시점, 가격대는 밝히지 않았다. 내년 초 열리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등 스마트폰 전시회서 최초 공개될 가능성이 높다. 이미 삼성디스플레이는 차기작 생산 준비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선 새로운 폴더블 스마트폰이 갤럭시폴드와 달리 7인치 이하 디스플레이가 적용될 것으로 관측한다. 최근 블룸버그 등 외신은 화면 크기는 6.7인치며, 접으면 정사각형 형태가 될 것으로 분석한 바 있다.

7.3인치의 대화면을 강조한 갤럭시폴드와 달리 휴대감과 편의성을 강조한 디자인으로 풀이된다. 가격대도 전작 대비 낮아질 것이란 관측이 우세하다. 

 

 

윤시지 기자
IT전자부
윤시지 기자
sjy0724@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