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北최룡해, 美에 ‘체제보장’·南에는 ‘민족공동이익’ 촉구
  • 이준영 기자(lovehope@sisajournal-e.com)
  • 승인 2019.10.29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동맹회의 연설에서 “미국 대조선 적대정책 실제적 철회 조치해야 비핵화 논의 가능”
“북남관계 개선, 남한이 민족공동 이익 침해하는 외세의존정책에 종지부 찍어야 가능”
최룡해 북한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 겸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지난 25∼26일 아제르바이잔 바쿠에서 열린 제18차 비동맹운동(NAM) 회의에 참석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9일 보도했다. / 사진=연합뉴스
최룡해 북한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 겸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지난 25∼26일 아제르바이잔 바쿠에서 열린 제18차 비동맹운동(NAM) 회의에 참석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9일 보도했다. / 사진=연합뉴스

최룡해 북한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 겸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미국에 북한의 체제보장을 촉구했다. 남한에는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민족 공동이익에 나서라고 주장했다.

29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최 상임위원장은 지난 25∼26일 아제르바이잔 바쿠에서 열린 제18차 비동맹운동(NAM) 회의에 북측 대표로 참석했다.

최 상임위원장은 비동맹운동 회의 연설에서 “지금 조선반도 정세가 긴장완화의 기류를 타고 공고한 평화로 이어지는가 아니면 일촉즉발의 위기로 되돌아가는가 하는 중대한 기로에 놓여있다”며 “미국이 우리의 제도안전을 불안하게 하고 발전을 방해하는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깨끗하고 의심할 여지없이 되돌릴 수 없게 철회하기 위한 실제적인 조치를 취할 때에야 미국과 비핵화 논의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 상임위원장은 2018년 6·12 북미공동성명 채택 후 관련 논의가 진전이 없는 것과 관련해 “미국이 시대착오적인 대조선 적대시 정책에 계속 매달리면서 정치·군사적 도발행위들을 일삼고 있는데 기인된다”고 말했다.

최 상임위원장은 대북제재는 부정의라고 주장했다. 그는 “특정국가의 강권과 전횡을 합리화, 합법화하는 결의 아닌 결의들이 채택되고, 피해자가 가해자에게 반항한다고 하여 피해자에게 제재를 가하는 부정의”라고 주장했다.

최 상임위원장은 남한에 민족공동의 이익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최 위원장은 “남조선 당국이 외세의존 정책과 사대적 근성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북남관계 개선은 남조선 당국이 민족공동의 이익을 침해하는 외세의존정책에 종지부를 찍고 민족 앞에 지닌 자기의 책임을 다할 때에만 이뤄질 수 있다”고 말했다.

최 상임위원장은 북한의 자립경제를 강조하며 “적대세력들의 가증되는 제재와 압력 속에서도 우리 인민이 자력자강의 위력으로 사회주의강국건설을 위한 투쟁을 힘있게 벌이고 있다. 강력한 자립경제 토대와 믿음직한 과학기술력량, 자력갱생의 고귀한 전통은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귀중한 전략적 자원이다”고 말했다.

비동맹회의는 1955년 이집트와 인도, 유고슬라비아 등이 주도해 만들어졌다. 북한은 1975년부터 정회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이번 회의에는 120개 국가와 국제기구 등에서 3000여명이 참석했다.

이준영 기자
정책사회부
이준영 기자
lovehope@sisajournal-e.com
사랑 희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